전체뉴스

Total News

MBC 로열패밀리, 애매한 결말로 시청자 ‘갸우뚱’

입력 2011-04-29 10:18:51 수정 2011-04-29 11:17: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MBC 수목극 '로열패밀리'가 지난 28일 종영했다.

JK가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김인숙(염정아 분)과 그녀를 한 결 같이 지켜 온 한지훈(지성 분)의 실종으로 끝을 맺었다. 다소 해석이 분명하지 않은 결말이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인숙의 아들 조니의 사건은 결국 자살임이 밝혀졌고, 인숙은 마침내 JK그룹 회장직에 취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순조로운 마무리가 될 것 이라 예상되던 찰나에 결국 김인숙은 끝까지 순탄치 않은 인생을 막을 예고하며 마무리를 지었다.

한편, 실종이라는 애매한 설정에 새드엔딩이 되기도, 김인숙-한지훈의 영원한 동반에 해피엔딩이기도 한 ‘로열패밀리’는 경쟁작 ‘49일’에 월화극 왕좌를 내주고 종영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신정 기자(p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최지우-이진욱, 군대까지 기다린 3년 열애 ‘종지부’
·소셜커머스 피해, 식사음료 서비스 ‘최다’
·구혜선 이어 한예슬까지 서태지 루머 '일파만파'
·쭈뼛쭈뼛 소심쟁이 우리아이 ‘발표왕’ 만들기
·미모의 끝은 어디?, 심은하 ‘파격 숏커트’ 눈길
·공대얼짱 유사라, 민낯 셀카로 베이글녀 인증
입력 2011-04-29 10:18:51 수정 2011-04-29 11:17: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