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창업 선호도 높은 PC방, 권리금은 4개월 연속 하락세

입력 2011-04-29 14:11:17 수정 2011-04-29 14:15: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 상황과 상관없이 요지부동이던 PC방 권리금이 4개월 연속 떨어지면서 연초 대비 800만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점포라인이 올해 들어 등록된 PC방 매물 1477개 중 서울·수도권에 위치한 776개(평균면적: 171.90㎡)를 선별해 월별 시세를 조사한 결과 PC방 권리금은 1월 9315만원에서 4월 8496만원으로 819만원(8.79%)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PC방 권리금이 이렇게 떨어진 것은 다소 이례적인 일. PC방은 여러 업종 중에서도 창업이 쉽고 이후 운영도 어렵지 않다는 인식 하에 연령과 성별에 상관없이 가장 많이 선호되는 업종이다.

따라서 최근 몇 개월 간 PC방 업종의 권리금 역시 9000~9300만원 선을 유지하며 경기 상황과 무관한 흐름을 보여 왔다.

주요 고객층이 10~20대 학생층과 30~40대 남녀고객이기 때문에 방학 시즌을 기준으로 소폭의 시세 변동은 있었지만 지금처럼 4개월 연속 권리금이 내린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권리금이 하락하고 이유로는 무엇보다 29일 국회 본회의 가결을 앞두고 있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 개정안에는 PC방 등 공공장소에서의 흡연을 전면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또 각 업소는 개정안 이전의 허가 기준에 맞춰 에어커텐, 칸막이, 환풍기 등을 시설해야 했는데 여기에는 1000만원 가까운 비용이 들어간다. 그러나 개정안이 적용되면 이 부분에 대한 시설 권리를 주장할 수 없게 된다.

아울러 청소년들의 게임 과몰입을 방지하기 위한 게임 셧다운제도 PC방 업종에 대한 전망을 어둡게 한다는 지적도 있다. 셧다운제는 16세 미만 청소년들이 심야시간(자정~오전 6시) 동안 온라인 게임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게임 시간에 제한이 가해지면 유저들의 게임에 대한 관심과 흥미가 떨어지고 이는 장기적으로 PC방 매출의 감소로 이어진다는 것이 점주들의 목소리.

이에 따라 창업계에서도 PC방을 인수하는 창업자가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인수창업은 기존의 시설물을 함께 인수하는 형태기 때문에 기준 자체가 바뀌는 현 시점에서 그렇게 매력적인 선택은 아니라는 것이다.

점포라인 정대홍 팀장은 “기존의 PC방을 인수하려는 문의나 수요는 아직 있지만 점차 줄어들거나 권리금 절충 폭을 더 크게 가져가려는 방향으로 중심이 옮겨질 것”이라며 “개정안 적용이 2년 반 남았기 때문에 짧은 시간에 큰 변화가 일어나기보다는 조금씩 적응하며 연착륙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미현 기자(mhlee@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최지우-이진욱, 군대까지 기다린 3년 열애 ‘종지부’
·소셜커머스 피해, 식사음료 서비스 ‘최다’
·구혜선 이어 한예슬까지 서태지 루머 '일파만파'
·쭈뼛쭈뼛 소심쟁이 우리아이 ‘발표왕’ 만들기
·미모의 끝은 어디?, 심은하 ‘파격 숏커트’ 눈길
·공대얼짱 유사라, 민낯 셀카로 베이글녀 인증
입력 2011-04-29 14:11:17 수정 2011-04-29 14:15: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