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윤종신 32세 여권사진, ‘그는 사실 독립운동가 였다?’

입력 2011-05-06 09:54:02 수정 2011-05-06 11:09: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윤종신의 ‘독립운동가 포스’를 풍기는 여권사진이 공개돼 재미를 주고 있다.

윤종신은 지난 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 갈일 생겨서 봤더니 비자 받은 지 10년이 넘었네. 세월 빠르다. 어느새 비자도 필요 없다네. 전자여권 만들러 구청으로”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32세 여권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윤종신은 10년 전쯤의 모습이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의 중후한 느낌을 풍기며 매우 정직한 가르마를 탄 채 환하게 웃고 있어 왠지 모를 웃음을 자아낸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윤종신 과거엔 독립운동 좀 한 포스다” “회춘했네.” “그냥 웃긴다” 등의 재밌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신정 기자(p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조인성 전역,'무한도전'으로 컴백하나
·완벽 S라인 최여진,‘그녀의 청바지가 궁금해’
·오메가-3, 중성지방 낮추는데 ‘효과있다’
·나가수 임재범, 음원 이어 음반도 '올킬'
·'핑클 리더는 나!' 김준희 깜짝 고백
·초등수학, 이렇게 하면 100점 맞을 수 있다
입력 2011-05-06 09:54:02 수정 2011-05-06 11:09: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