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소녀시대, 대학축제에서 보고 싶은 가수 1위

입력 2011-05-13 10:12:06 수정 2011-05-13 10:15: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학축제의 달 5월이다.

각 학교마다 축제의 흥을 돋우기 위한 초대가수 섭외에 공을 들이는 시기이기도 한데, 과연 대학생들이 축제에서 가장 만나고 싶어 하는 가수는 누구일까.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가 대학생 3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위는 소녀시대(18.3%)가 차지했다.

최근 일본으로도 활동 무대를 넓혀가고 있는 소녀시대는 지난 해 인크루트가 실시한 같은 조사에 이어 2년 연속으로 1위를 수성했다.

2위는 지난 달 스페셜에디션 앨범을 발표하며 각종 음악 차트에서 1위를 석권한 빅뱅(15.7%)이 이름을 올렸고, ‘국민여동생’으로 자리 잡은 아이유(14.3%)는 3위에 올랐다.

그 밖에도 싸이(6.0%), 2PM(5.1%), 티아라(4.3%), 슈프림팀(3.7%), 애프터스쿨(3.1%), 이승기(2.9%)가 10위 안에 안착했다.

하지만 축제의 분위기를 띄우는 것이 가수 뿐만은 아니다. 행사를 진행하는 MC의 역할도 만만치 않은 법.

축제 MC 부문에서는 최근 MBC ‘나는 가수다’에서 연예인 매니저로도 활약하고 있는 김제동(22.9%)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국민MC’인 유재석(18.3%) 역시 높은 지지율을 보이며 2위에 올랐다.

또한 UV 활동으로 본업인 개그맨만큼 가수로도 인기를 모으고 있는 유세윤(12.9%)이 3위를 차지했고 이수근(8.9%)과 김신영(6.3%)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학교 축제에 연예인들을 섭외하는 것에 대해 대학생들의 의견은 축제를 더욱 즐길 수 있고 신나는 공연을 볼 수 있어서 긍정적(84.0%)이란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반면 연예인 위주의 축제가 되어 본연의 의미를 잃는 것 같아 부정적(9.7%)이란 의견은 소수에 그쳤고 잘 모르겠다(6.3%)는 학생들도 있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으뜸 기자(ced@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옥주현 ‘나가수’ 합류, 아이돌 출신 첫 멤버
·어린이 보육시설, ‘아토피 전문 인력’ 배치 ‘시급’
·SBS ‘짝’, 미모의 여성1호 인기녀 등장
·2NE1 ‘Lonely’, 나가수 열풍 제치며 1위 등극
·탑걸 이효리, 핫썸머 위한 ‘효리쉬 스타일’ 제안
·최정윤, 폭풍눈물로 서지석의 마음 뒤흔든다
입력 2011-05-13 10:12:06 수정 2011-05-13 10:15: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