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트라스트, 중동의 관문 사우디아리비아 진출

입력 2011-05-17 13:57:42 수정 2011-05-17 13:58: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SK케미칼(대표이사 김창근 부회장)의 세계최초 소염진통 패취제 트라스트가 사우디 아라비아 ( 이하 사우디) 시장에 진출한다.

SK케미칼은 사우디 S.C.P社 ( Saudi Center for Pharmaceuticals )와 자사의 소염진통 패취제 ‘트라스트’의 사우디 현지 판매계약을 맺고, 1차 선적을 17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기존 대부분의 붙이는 치료제가 더운 날씨에는 약하다는 통념을 깨고
땀에 쉽게 노출되는 조건에서도 인공피부 소재의 의료용 폴리우레탄을 사용한 트라스트는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특히 제품의 ‘브랜드’를 유난히 선호하는 현지인들의 구매 특성에 맞춰 국내 브랜드파워 1위의 관절염패취 트라스트를 포지셔닝한 것은 주목할 만한 성과로 ‘우리 브랜드’의 우수성을 해외에서도 인정 받은 또 하나의 사례라 할 수 있다.

현재 사우디 소염진통제시장은 연간 1,700억원 규모로 연평균 10%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SK케미칼은 올해200,000 US달러(원화 약2억원)를 시작으로 2012년 400,000 US달러(원화 약4억원) 그리고 2014년 부터는 중동 전역으로의 시장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SK케미칼은 1999년 국내 최초로 EU 지역에 오메드를 완제 의약품으로 수출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EU, 미국, 남미, 중동, 중국, 동남아시아,호주 등 세계 전역으로 수출을 확대하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윤아의 ‘동안 눈매 메이크업’ 따라잡기
· 폭발적인 흥행몰이에 재관람 열풍까지, 영화 ‘써니’
· ‘잠이 보약’, 비만 소화불량 수면부족이 원인
· ‘신기생뎐’ 임수향, 미란다커와 같은 백을?
· 김연우가 중간평가 1위, ‘8단 고음까지 가능?’
· 월경전 주기적인 우울감, 혹시 나도?
입력 2011-05-17 13:57:42 수정 2011-05-17 13:58: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