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한銀, ‘신한 희망의 숲’ 조성

입력 2011-05-18 16:17:25 수정 2011-05-18 16:18: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한은행은 4대강 사업 수변 지역 중 하나인 낙동강 안동지구 내 ‘신한 희망의 숲’을 조성하는 표석 개막식을 가졌다

신한 희망의 숲은 신한은행이 환경보전에 대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 사업으로 낙동강 발원지인 안동 생태하천 5만3천㎡에 느티나무, 왕벚나무, 청단풍 등 교목과 표지석이 조성된다.

이번 행사는 신한은행 안동지점에서 현재까지 사용한 종이 사용량 중 일부를 숲 조성사업에 사용, 에너지관리공단에서 탄소중립(Carbon neutral) 인증을 받은 첫 사례이다.

행사에는 권영세 안동시장, 김태곤 신한은행 대구/경북영업 본부장 및 에너지관리공단, 생태공원조성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념행사 후에는 신한 희망의 숲을 둘러보며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한 정부와 지방 자치단체, 공공기관 및 기업의 진행과 향후 역할에 대해서 얘기를 나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올해가 UN이 정한 세계 산림의 해이자 유엔사막화 방지협약 당사국 총회가 올 10월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해이다”며, “개점 95주년을 맞은 신한은행 안동지점에서 신한 희망의 숲이 조성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을 중심으로 한 신한금융지주는 지난해 녹색금융 여신분야에서 1조원 이상의 지원을 통해 저탄소 녹색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올해도 신·재생에너지 관련 신상품 출시 등 차별적 역량을 유지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환경관련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1촌1산 가꾸기, 국립공원 환경보호 및 중랑 캠핑 숲, 푸른 수목원 등 나무심기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또한 전국 18개 국립공원에 자연친화적인 내용의 수목표찰 부착사업과 1사1탐방로사업을 통해 자연보호의식 고취와 탐방로 보호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1994년부터는 환경부 후원 하에 금융기관 주최 국내 최대 규모의 전국 환경사진 공모전을 개최해 오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마린룩’ 입으면 우리아이도 ‘주니어돌’
·임재범, 맹장수술에 깁스까지 몸 상태 적신호
·남성 15% ‘정계정맥류’, 정액 활동 비정상 확률 높아
·1년에 단 한번, ‘밀레’ 50% 할인
·‘케이트 미들턴 신드롬’ 한국 여성 패션에도 영향
·지하철 나들이, 이것만은 꼭 주의하세요!

입력 2011-05-18 16:17:25 수정 2011-05-18 16:18: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