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주부들, 살 빼고 되돌리고 싶은 나이 ‘23세’

입력 2011-05-19 15:14:41 수정 2011-05-19 15:15: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 주부 2명 중 1명은 ‘다이어트를 통해 돌아가고 싶은 자신의 전성기’를 23세로 생각한다고 밝혀졌다.

한국 델몬트는 본격적인 여름철에 앞서 ‘델몬트 바나나 다이어트’ 캠페인을 펼치면서, 출산과 육아로 다이어트 고민이 많은 주부들의 니즈를 파악하고자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5월 9일부터 일주일 동안 여성 포털 사이트 이지데이(www.ezday.co.kr) 및 오프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진행됐으며, 주부 천여 명이 설문에 응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0~30대 주부들 중 ‘다이어트를 통해 돌아가고 싶은 자신의 전성기’를 20대 초반이라고 응답한 여성이 51.8%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체적인 자신의 전성기로는 주로 22세(19.8%)와 23세(20.9%)를 꼽았다.

다이어트를 통해 얻고자 하는 효과로는 응답자의 45.4%가 ‘옷맵시 살리는 몸매 만들기’로 대답했으며, 다이어트를 방법을 선택할 때는 ‘식이조절(49.4%)’과 ‘간편성(31.8%)’을 가장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가장 큰 이유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40.9%는 ‘의지가 약하기 때문’이라고 답했으며, ‘운동을 꾸준히 하지 않아서(29.5%)’와 ‘굶는 것을 참지 못해서(24.3%)’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바나나 다이어트 관련 설문 중 바나나 다이어트의 장점으로는 ‘쉽게 구입할 수 있어 간편하다(48.4%)’, ‘바나나의 영양이 건강한 다이어트에 도움을 준다(34.4%), ‘굶지 않아 행복한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14.9%)’ 순으로 응답했다.

실제로 바나나 다이어트를 경험한 응답자 4명 중 1명은 한 달에 ‘2~3kg(26.8%)’을 감량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바나나 다이어트 유경험자의 절반 이상이 ‘향후 바나나 다이어트를 다시 할 의사가 있다’라고 답했다.

한국 델몬트 마케팅팀 노경화 팀장은 “델몬트 바나나 다이어트는 굶지 않아 스트레스가 적고, 지속적으로 할 수 있어 유산소 운동과 병행하면 건강한 몸매를 가꿀 수 있다”며, “특히 맛과 영양이 1.5배 커진 델몬트 클래식 바나나는 다이어트식으로 매우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한국 델몬트는 ‘델몬트 바나나 다이어트’ 캠페인의 일환으로 바나나 다이어트 체험단 모집을 진행함과 동시에 바나나 다이어트를 통한 다양한 건강 관리법을 소개해 나갈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서태지 소송 취하 거부 ‘끝까지 간다’
· 털털한 성격 OK! 털털한 바디 NO!
· ‘최고의 사랑’ 공효진, 직접 디자인한 구두 화제
· 이효리의 미친 인맥, 여성 포크송 가수 ‘장필순’과 친분 눈길
· 연령별로 어울리는 가죽가방이 따로 있다?
· 롯데홈쇼핑, 업계 최초 야간 시간대 반품 회수 서비스 시행

입력 2011-05-19 15:14:41 수정 2011-05-19 15:15: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