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칸의 남자 하정우, 레드카펫서 ‘위풍 당당’

입력 2011-05-19 15:46:16 수정 2011-05-19 15:47: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하정우가 제 64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황해’로 레드카펫 행사와 첫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전 세계 외신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지난 18일 오후 9시 40분경(현지시간) 칸 국제영화제의 주 상영관인 뤼미에르 극장에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서 하정우와 나홍진 감독, 김윤석은 칸 영화제의 고유 복장인 턱시도와 나비넥타이를 한 모습으로 나란히 레드카펫 위에 섰다.

전작 ‘추격자’에 이어 3년 만에 영화 ‘황해’로 또 다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나란히 밟은 세 사람은 긴장하는 모습 없이 여유 있게 레드카펫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 현장에 있던 수많은 해외 언론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레드카펫 행사를 끝으로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황해’의 첫 선을 보이는 공식 스크리닝이 이어졌다.

세계 언론은 영화 상영이 시작되자마자 작품에 집중하기 시작했으며, 상영 직후에는 ‘황해’의 압도적인 스토리 전개와 연출, 하정우, 김윤석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 등에 약 15분 동안이나 기립박수를 보내며 작품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하정우는 “칸은 언제와도 가슴 설레고 짜릿한 것 같다. 나홍진 감독님, 김윤석 선배님과는 영원한 드림팀이다. 다시 한 번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하정우는 세계 외신들의 인터뷰 일정 소화 후 오는 22일경 귀국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신정 기자(p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서태지 소송 취하 거부 ‘끝까지 간다’
· 털털한 성격 OK! 털털한 바디 NO!
· ‘최고의 사랑’ 공효진, 직접 디자인한 구두 화제
· 이효리의 미친 인맥, 여성 포크송 가수 ‘장필순’과 친분 눈길
· 연령별로 어울리는 가죽가방이 따로 있다?
· 롯데홈쇼핑, 업계 최초 야간 시간대 반품 회수 서비스 시행

입력 2011-05-19 15:46:16 수정 2011-05-19 15:47: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