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백상예술대상의 드레스슈즈, 기라로쉬

입력 2011-05-27 16:41:07 수정 2011-05-27 16:4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 4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레드카펫에 오른 여배우들의 드레스가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과감한 화이트 미니드레스를 입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수지의 패션이 화제다.

다른 여배우들이 어깨라인과 가슴 라인을 드러낸 화사한 색상의 롱드레스를 선택한 반면, 수지는 소녀다운 매력이 물씬 풍기는 화이트 미니드레스를 선택했다.

바이올렛 색상의 사각 클러치, 그리고 로맨틱함을 강조한 리본 장식 하이힐을 매치해 패셔니스타로서의 자태를 뽐냈다.

특히 수지가 신은 구두는 이번 시상식을 위해 유로피안 디자인의 최고급 정통슈즈 브랜드 기라로쉬(Guy Laroche)에서 100% 수공으로 제작한 제품이다.

유선형의 매끄러운 디자인, 로맨틱함을 강조한 리본과 플라워 장식이 고급스러우면서도 여성스러운 느낌을 준다.

㈜이에프씨의 기라로쉬의 관계자는 “순백의 미니 드레스와 기라로쉬의 강렬하면서도 로맨틱한 디자인이 잘 어울려 수지의 소녀다운 매력을 더 돋보이게 했던 것 같다”며 “기라로쉬에서는 앞으로도 셀러브리티들이 선택할 수 있는 고급스러운 구두를 제작, 좀 더 화려하고 개성 넘치는 레드카펫 패션을 선보일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시상식에서 영화배우 서영희는 강렬한 스모키 화장에 튜브탑 드레스를 착용했다.
서영희는 화려한 의상과 어울리는 스팽글 장식의 기라로쉬 드레스 슈즈를 신어 레드카펫에서 가장 빛나는 여배우 중 하나로 주목을 받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전지현·씨스타 효린이 사랑하는 ○○아이템
· ‘6인 6색’ 명품 배우들의 수트 대결
· 소화불량, 생활 속 응급 대처방법
· 김태원 실제 부녀동반 광고 출연, 대세 실감
· 평범한 피크닉 싫다면 ‘데커레이션’부터 색다르게
· 화장품, 낮에는 ‘방어기능’ 밤에는 ‘회복기능’
입력 2011-05-27 16:41:07 수정 2011-05-27 16:4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