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장마 걱정 없는 스타일리시한 장마룩 연출법

입력 2011-06-24 14:54:04 수정 2011-06-24 14:5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본격적인 무더위와 장마철.

올해 장마는 예년보다 빠르며 국지성 호우가 잦을 거라는 기상청의 전망에 따라 레인부츠, 우산의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오락가락하는 날씨 탓에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유지하기 쉽지 않은 장마철.

장마철도 걱정 없는 스타일리시 패션 & 소품들을 살펴보자.


▲ 비오는 날이 기다려지는 스코노 레인부츠

트랜드 세터들의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레인부츠.

비오는 날, 화창한날에 관계없이 신을 수 있는 레인부츠는 빗물을 차단해주는 기능성과 다양한 컬러, 디자인으로 장마철에도 스타일리한 감각을 유지하고 싶은 여성들 사이에서 큰 각광을 받고 있다.

그레이, 레드, 옐로우, 퍼플, 오렌지 등 다양한 컬러와 지퍼 레인부츠, 힐 레인부츠 등 특별한 기능성까지 날로 진화하고 있는 레인부츠.

실용성과 기능성을 모두 만족시켜주는 레인부츠라면 장마철에도 당신의 스타일리시함을 UP 시켜줄 것이다.


▲ 비오는 날의 로맨티시즘 토스우산

거추장스러운 장우산.

이왕 가지고 다닐 우산이라면 내 스타일을 한층 더 돋보이게 해줄 수 있는 포인트 소품으로 활용하면 좋을 것이다.

최근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올해 장마는 비바람과 폭우가 잦을 것으로 전망되어 편리성이 중시되었던 3단 우산에 비해 천대받았던 장우산이 특유의 튼튼함으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우산의 소재와 디자인도 다양해졌다.

우산살이 24개까지 늘어나면서 더욱 튼튼하고 디자인도 유려해졌으며 방수, 발수 소재는 기본, 양산 겸용 기능까지 더해져 이제 우산은 양산의 영역까지 넘보고 있다.

비오는 날에는 비바람으로부터, 햇빛이 쨍쨍한 날에는 자외선 차단을.

이제 우산은 어떤 날씨에도 내 옆에 든든한 포인트 소품으로 나를 한층 더 빛나게 해줄 것이다.


▲ 비오는 날도 걱정 없는 클러치 백

갑작스러운 폭우에 가방을 품에 꼭 끌어안고 뛰었던 경험은 여성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

캔버스일 경우 내용물이 젖을 우려가 있어 가죽의 경우에는 비에 따른 가죽 손상의 우려 때문에 여름의 폭우는 가방을 보호하는데 달갑지 않은 존재이다.

이럴 때는 무거운 가방은 잠시 옷장 속에 넣어두고 간편한 클러치 백으로 마음까지 가볍게 외출에 나서자.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구라, “이경규는 지독한 이기주의자”
· 세 끼 다 먹고 20kg 감량한 ‘종이컵 다이어트’ 화제
· 빅마마소울, 4살 연하 남편, 11살 연상 남편 부부이야기 화제

· 법원, 삼성반도체 근로자 백혈병 일부 승소 판결
· 예비신부 유진, 요정 아닌 뚱녀 변신?
· '하의실종 패션‘의 완성은? 늘씬한 다리
입력 2011-06-24 14:54:04 수정 2011-06-24 14:5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