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척추환자들이 명심해야 할 올바른 병원 선택법

입력 2011-07-01 10:26:44 수정 2011-07-01 11:51: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허리디스크 통증으로 고생 중인 직장인 최 모씨는 요즘 MRI와 CT 검사 결과를 가지고 유명하다는 3곳의 척추전문병원을 방문했다.

검사 결과는 4번과 5번 디스크가 탈출한 초기 디스크지만 병원마다 치료방법이 달라 어떤 방법으로 치료를 해야 할지 고민이 되었기 때문이다.

첫번째 병원에서는 레이저수술을 통해 탈출된 디스크를 제거하는 방법을 권했고, 두번째 병원은 물리치료를, 세번째 병원은 주사로 약물을 주입하는 신경차단술을 추천했다.

최 씨는 결국 비교적 가격이 저렴하면서 통증을 단시간에 줄여준다는 신경차단술을 선택했다.

이처럼 최근 MRI검사 결과가 담긴 CD를 가지고 여러 병원에서 상담만 받는 ‘척추서핑’ 환자들이늘어나고 있다.

척추관절전문 바로병원이 척추센터를 내원한 환자 200명(20~60대,남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 인원의 62%(124명)가 3곳 이상의 병원을 방문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처음 방문 한 병원에서 상담 후 진료가 이루어지는 관절질환과 달리 척추질환 환자들은 여러 군데의 병원을 방문해 상담을 받는 것이다.

여러 병원을 방문하는 이유는 ‘수술 외에 다른 치료 방법을 찾고 싶어서’가 46% (92명)로 가장 많았으며, 2위는 ‘검사결과를 신뢰하지 못해서’ 26% (52명), 기타의견으로는 ‘더 좋은 병원을 찾기 위해서’ 22% (44명)혹은 ‘저렴한 비용으로 치료받기 위해서’ 6%(12명)라는 답변이 있었다.

여러 병원을 서핑 한 후 최종적으로 선택하는 병원의 기준도 역시 ‘수술 여부’가 가장 많이 차지했다. ‘수술을 하지 않고도 치료할 수 있는 병원’으로 선택한다는 답변이 46%(92명)로 가장 많았다.

2위는 ‘의사의 유명도나 인지도’ 25%(50명)가 결정에 영향을 미쳤고, 기타의견으로 ‘우수한병원 시설’이나 ‘병원에 관한 소문’, ‘병원과 집의 거리’ 등이 있었다.

예상외로 ‘저렴한 치료비용’1%(2명)은 병원 선택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환자들은 주변 지인이 추천한 병원을 가장 먼저 방문66%(132명)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인터넷 14% (28명)이나 신문, 방송 5%(10명)을 통해 접했던 병원을 찾는 것으로나타났다.

척추관절전문 바로병원 이정준 원장은 “최근 인터넷이나 스마트 폰에 건강정보가 넘쳐나면서 환자들이 먼저 특정 시술법에 대해 물어오는 경우가 많다”며 “척추질환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어, 무분별한 정보로 자신의 상태를 결정하거나, 환자 스스로 치료법을찾으려 하지 말고, 신뢰가는 병원에서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같은 질환이라도 신경외과나 한의원, 척추전문 병원 등 병원에 따라, 혹은 의료진의 성향에 따라 치료법은 달라 질 수 있다. 때문에 자신의 건강을 믿고 맡길 수 있는 병원인지 확인한 후 선택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무도' 가요제 팀 티셔츠 공개
· 김병만, 김정은에게 기습적 입술 뽀뽀
· 우정사업본부, 우체국금융 CD/ATM기 이용수수료 면제
· 아이돌, 팔색조 매력으로 광고시장 장악!
· 아이스크림, 빙과, 라면, 과자 ‘오픈프라이스’ 제외
· 갑자기 음식 거부하는 아이라면 ‘구강염증’ 의심

입력 2011-07-01 10:26:44 수정 2011-07-01 11:5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