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샘표, 외교통상부와 ‘중국인 초청 한국요리교실’ 개최

입력 2011-07-01 11:42:10 수정 2011-07-01 11:43: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샘표는 지난 30일 ‘샘표와 외교통상부가 함께 하는 한국요리교실’을 개최했다.

샘표 측은 “이번 행사는 외교통상부가 지난 2003년부터 운영 중인 ‘한중 미래지향 교류사업’의 일환”이라며, “중국 내 정부인사, 학자, 언론인, 경제인 등을 초청해 한국의 문화를 경험하게 함으로써 한국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미래지향적인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마련됐다”고 전했다.

샘표 지미원 이홍란 원장의 진행으로 열린 이번 요리교실은 상하이 및 광저우 등 중국의 중견 간부공무원 및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한국음식문화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를 듣고, 직접 소고기 불고기와 나물비빔밥 등을 만들어 시식해 보면서 한국 음식을 체험했다.

특히 요리교실 참가자들은 드라마 대장금 방영 후 높아진 한식 열풍을 반영하듯, 강의 내용을 열심히 기록하거나 매 과정마다 사진을 찍는 등 한국 음식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

광저우시 외판 부주임 쩡칭춘(曾慶椿, 49세)씨는 “평소 중국에서 한국 음식을 배우고 싶어도 마땅한 곳이 없어 안타까웠다”며, “앞으로 중국에 한국요리교실이 많아지면 한국음식이 더욱 인기가 높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샘표식품 지상원 홍보팀장은 “지난 5월 베이징대에서 열린 요리교실과 이번 한국요리교실을 통해, 한식에 대한 중국인들의 열기를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며, “중국에 한국음식문화를 알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무도' 가요제 팀 티셔츠 공개
· 김병만, 김정은에게 기습적 입술 뽀뽀
· 우정사업본부, 우체국금융 CD/ATM기 이용수수료 면제
· 아이돌, 팔색조 매력으로 광고시장 장악!
· 아이스크림, 빙과, 라면, 과자 ‘오픈프라이스’ 제외
· 갑자기 음식 거부하는 아이라면 ‘구강염증’ 의심

입력 2011-07-01 11:42:10 수정 2011-07-01 11:43: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