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 ‘4G LTE 1등’ 의지 담은 편지

입력 2011-07-04 09:58:26 수정 2011-07-04 09:59: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이 국내 최초 4G LTE 상용화를 맞이해 전 임직원들에게 직접 쓴 편지를 통해 ‘4G LTE 1등’을 위한 의지와 다짐을 전했다.

이 부회장은 “대망의 LTE 시대가 열렸습니다. 수많은 밤을 헌납하면서 성공적인 상용화 첫발을 내디디게 한 직원들에게 먼저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장비를 구축하고 케이블을 잇는 그들의 얼굴에 흐르는 땀방울과 밤새 테스트기기들을 차량에 싣고 눈을 비벼가며 숨어 있는 비트 하나하나를 끄집어내는 그들의 잃어버린 잠이 아니었다면 서울, 부산, 광주에 걸친 LTE 망 구축은 불가능했을 겁니다”라고 입을 뗐다.

이어 “LTE 시대가 되면 지금까지의 통신시장이 완전히 바뀝니다. 무선 인프라가 유선에 버금가는 속도를 제공하고 데이터, 음성 및 비디오가 모두 패킷 형태의 IP 데이터로 처리되면서 3G에서는 불가능했던 영상세계가 새롭게 열리고 콘텐츠들은 영상, 음성 및 데이터를 섞어 고객 맞춤형으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상철 부회장은 “이제 시작입니다. 어제까지와는 단절된 새로운 세상의 시작입니다. 오랜 기간 겪어왔던 좌절로부터의 단절이고, 만년 3위로부터의 단절입니다. 또 이번에 2.1GHz 주파수 경매에 우리가 단독 입찰케 됨으로써 우리의 가슴 아픈 숙원을 풀 수 있게 되었을 뿐 아니라 우리가 경쟁사들과 당당히 맞서 싸워 이길 수 있다는 존재감을 널리 알린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제 진정코 우리의 ‘설움의 과거’를 말끔히 씻을 때가 온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은 1일 ‘일등! LTE’ 티셔츠를 모두 착용하고 출근해 ‘4G LTE 1등’에 대한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또 ‘LG유플러스 LTE Day’로 지정된 7월 15일과 29일에도 전 임직원 모두 ‘일등! LTE’ 티셔츠를 입고 출근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강제규-장동건-오다기리’ 막강 트리오, 영화 '마이웨이'
· 드라마 속 완판녀들의 사랑을 받은 아이템은?
· 나도 한번 하의실종에 도전해봐?
· 왕지혜, ‘로코여왕’ 자리 놓고 최강희에 도전장!
· 어려 보이고 싶은 남자들을 위한 백팩 스타일링

입력 2011-07-04 09:58:26 수정 2011-07-04 09:59: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