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우중 록페스티벌도 문제없다! 雨비무환 패션 센스!

입력 2011-07-04 16:15:14 수정 2011-07-04 16:16: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무더위와 오락가락하는 장마비 속에서도 강렬한 록음악의 향연 속에서 열정적인 젊음을 만끽하려는 젊은이들의 축제, 록 페스티벌이 시작되는 7월이다.

2일부터 3일까지는 남이섬에서 레인보우 뮤직캠핑 페스티벌이, 29일부터 31일까지는 지산 포레스트에서 지산벨리 록페스티벌, 그리고 8월 5일부터 7일까지는 인천의 펜타포트 록페스티벌과 부산 국제 록 페스티벌이 개최될 예정이다.

그러나 6월 말부터 7월 하순 까지 이어지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들쭉날쭉한 날씨가 예상되느니만큼 철저한 준비가 없으면 모처럼의 축제가 힘들고 괴로운 경험일 수 있다.

음악도 즐기고 사람 구경도 하고 여러모로 재미있는 페스티벌을 즐기기 위해 멋지고 실용적인 패션 아이템을 미리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다.


우선 손이 자유로워야 하는 야외공간의 특성에 맞게 백 팩이나 크로스백을 챙길 것.

메이크업 파우치와 핸드폰, 작은 우산이나 우비, 지갑이 들어가기에 적당한 사이즈가 필요하다.

페스티벌 룩의 정석처럼 여겨지는 블랙 혹은 화려한 컬러의 티셔츠와 데님 쇼츠, 빈티지 선글래스와 여러겹의 팔찌 등은 기본이고, 비가 오거나 쌀쌀해지는 저녁나절에 겹쳐 입을 후드 집업이나 긴소매 셔츠 하나 정도도 챙겨야 한다.


비가 오면 진흙바닥이 되어버리는 페스티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신발이다.

케이트 모스가 선보여 큰 인기를 끌며 패션 아이템으로 등극, 비 오는 날이면 열 명 중 한 명은 신는 레인부츠가 록페스티벌에서는 실용적인 목적으로도 꼭 필요하다. 블랙이나 네이비, 카키 등의 기본 컬러는 무난하게 어떤 옷에나 어울리지만 레인부츠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다양하게 등장한 화려한 컬러나 패턴의 레인부츠를 착용하면 한결 발랄하고 경쾌한 느낌이다.

생고무로 만들어져 다소간 무거운 레인부츠는 신고 가고, 날씨가 좋을 경우를 대비하여 가벼운 샌들 하나는 가방에 넣어가는 것이 좋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강제규-장동건-오다기리’ 막강 트리오, 영화 '마이웨이'
· 드라마 속 완판녀들의 사랑을 받은 아이템은?
· 나도 한번 하의실종에 도전해봐?
· 왕지혜, ‘로코여왕’ 자리 놓고 최강희에 도전장!
· 어려 보이고 싶은 남자들을 위한 백팩 스타일링

입력 2011-07-04 16:15:14 수정 2011-07-04 16:1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