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삼성전자-월드비전, 아프리카 가나에 '희망학교' 선물

입력 2011-07-05 14:23:20 수정 2011-07-05 14:24: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성전자는 5일 월드비전과 글로벌 나눔 프로젝트인 아프리카 가나에 '희망학교'(School of Hope) 건립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삼성전자는 기존의 낡은 학교를 재건축하고 동영상 교육 컨텐츠를 갖춘 정보통신기술(ICT)센터도 건축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재건축하는 '가 웨스트(Ga West)' 지역의 오봄 초·중학교는 현재 벽 없이 기둥 위에 낡은 지붕만 얹혀 있으며 3개 교실에 정원 734명의 교실 과밀 상태로 교육 여건이 좋지 않다.

이를 교무실과 창고 등이 딸린 6개 교실의 학교로 재건축하고, ICT센터를 통해 학생들이 컴퓨터와 인터넷 등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프로젝트에 소요되는 1억 5천만원의 사업비 전액은 임직원의 후원금으로 조성됐으며, 삼성전자는 매년 가나에 1개의 학교를 건립해 지속적으로 가나의 교육 환경을 개선하는데 힘쓴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수원지원센터장 류인 상무는 "삼성전자는 아프리카의 친구로서 이렇게 글로벌 이웃에게 사랑을 나눌 수 있어 기쁘다"며 "가나의 어린이들 모두가 쾌적한 교육환경에서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드비전 박종삼 회장은 "소외된 아프리카 가나 빈민지역에 눈을 돌려 나눔과 사랑을 실천하는 삼성전자에 감사 드린다"며 "이 곳 아이들이 그 동안 꿈도 꾸지 못했던 컴퓨터 시설이 갖춰진 학교에서 더욱 큰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정진, 미모와 실력을 갖춘 ‘여친’ 깜짝공개
· 지드래곤, ‘미존개오’ 정형돈에게 ‘보고있나?’
· 오피스 룩 스타일 참고서 ‘미쓰 아줌마’ 정시아
· 하의 실종 패션, ‘숏팬츠+컨버스’ 로 마무리
· 하하,‘무도가요제’서 부른 ‘찹쌀떡’ 사정상 녹음못해

입력 2011-07-05 14:23:20 수정 2011-07-05 14:24: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