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구본승, 저주받은 영화 ‘마법의 성’ 뒷이야기

입력 2011-07-06 09:29:29 수정 2011-07-06 09:30: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구본승이 연기자로서 암흑기를 도래하게 한 영화 '마법의 성'에 관해 방송에서 밝혔다.

SBS '강심장'에서는 지난 5일 방송에서 구본승이 '마법은 이제 그만'이라는 주제로 영화 '마법의 성' 뒷이야기를 밝혔다.

구본승은 영화 '마법의 성'을 찍은 이후부터 주변 사람들로부터 "왜 했냐"는 질문을 가장 많이 받는다며 평소 친분이 있던 설경구 역시 술에 취해 안타까운 듯 "왜 했냐"고 무한 질책했다고 털어놨다.

강심장의 MC인 강호동은 ‘MC로서 묻는 건데요, 왜 하셨어요? 2탄은 언제?’라며 짓궂게 굴다가 ‘구본승에게 '마법의 성'이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구본승은 ‘새옹지마, 전화위복이라는 사자성어가 생각난다’며 ‘그 영화 때문에 일이 줄어들었지만, 내 인생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성공했다고 말할 순 없지만 지금 하고 있는 일의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또한 ‘연기는 삶을 연기해야 하는데 당시까지 난 연기하는 삶을 살고 있었다’며 ‘공백기 동안 내 삶을 살았기 때문에 이제 연기를 한다면 진짜 삶을 연기할 수 있지 않을까 자신감이 생긴다’고 말해 출연진들과 시청자들을 감동하게 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수만-양현석-박진영, 차세대 K-pop 주인공 발굴한다!
· 주병진, ‘무릎팍 도사’ 서 무슨 말을 할까?

· 공정위 G마켓-옥션 합병 승인, 슈퍼甲의 탄생?
· 빅재미 모은 ‘정재형의 깨알영상 플레이어’화제
· 하의실종보다 더 핫하다! 보이프렌드 핏 스타일

입력 2011-07-06 09:29:29 수정 2011-07-06 09:30: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