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하늘 '공황장애와 폐소공포증‘ 극복 사실고백

입력 2011-07-12 10:01:41 수정 2011-07-12 10:02: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김하늘이 과거 공황장애와 폐소공포증을 겪었던 사실을 고백했다.

김하늘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블라인드' 촬영 중 빛 한 줄기 들어오지 않는 암실에서 2시간 남짓 시각장애 체험을 했다"고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어 "요즘엔 극복했지만 예전엔 공황장애가 심한 편이었다. 그래서 그 2시간이 나에겐 도전이었다"고 덧붙였다.

김 하늘은 "체험은 새롭고 묘한 기분이었다. 정말 한 점의 빛도 안 보이는 곳이었고 그렇게 깜깜한 건 처음 겪었다"며 체험 당시를 설명했다.

또한 당시 폐소공포증도 있었다고 전하며 "그걸 고치지 않으면 아무 것도 못 할 것 같은 생각에 극복 노력을 했다"며 "지금은 거의 공황장애와 폐소공포증이 오는 일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김하늘은 8월 초 개봉될 영화 '블라인드'에서 연쇄 실종사건을 목격한 경찰대학교 출신 시각장애인 '수아'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시도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신기생뎐’ 임수향의 단사란표 주얼리 활용법
· 보톡스, 20대부터 맞아도 되는건가요?

· 미샤 빅세일, 최대 50% 할인
· 박성광, ‘어머니 제가 드린 용돈으로 사신 거 아니죠?’
· 인기 걸스타들이 선택한 립스틱은?
· 애프터스쿨, 새 유닛 멤버 공개 '어? 의외의 결과?!'

입력 2011-07-12 10:01:41 수정 2011-07-12 10:02: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