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컬러팬츠가 부담스러워? 심플하게, 혹은 더욱 컬러풀하게!

입력 2011-07-13 15:17:57 수정 2011-07-13 15:18: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비드한 티셔츠는 얼마든지 입을 수 있어도, 팬츠는 입기가 두렵다?

TV 속 스타들은 패셔너블하게 소화하는 것 같지만, 정작 입으려고 하면 어떤 아이템을 어떻게 매치해야 할지 고민해 본적이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

올 여름, 더욱 시원하게 보내고 싶다면 컬러팬츠를 활용한 센스만점 스타일링을 참고해보자.


▲ 여름하면 ‘숏팬츠’, 액세서리로 더욱 컬러풀하게

더위를 조금이라도 덜어내고픈 여름에는 숏팬츠를 찾게 된다.

여성의 경우 길이가 짧은 핫팬츠를 입기도 하는데 여기에 컬러가 더해지면 시원해 보인다.

스카이블루 컬러의 트루릴리젼 팬츠에는 루즈한 주크의 티셔츠로 젊은 감각을 드러낸다.

팬츠와 톤이 비슷한 슈즈, 그리고 액세서라이즈의 헤어밴드로 포인트를 더하면 어렵지 않은 컬러팬츠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심플한 빈지헐리우드의 반지로 컬러풀한 엣지를 준다.

모노톤 스타일링에서 아직도 벗어나지 못한 남성이라면 산뜻한 그린 팬츠로 색다른 시작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물감을 흩뿌린 듯한 에드윈 티셔츠에 비비드한 메이폴 팬츠면 지나치게 튀지 않는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블랙과 그린으로 톤을 맞춘 카파의 슈즈와 카시오 시계로 컬러풀한 센스를 더해보자. 원색 그대로의 카파 백팩은 스타일을 한층 경쾌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 컬러팬츠 부담스럽다면 상의는 차분하게

컬러 팬츠는 특별한 날에만 입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은 버려도 좋다. 오피스룩으로도 활용 할 수 있는 것이 진정한 컬러 팬츠의 매력.

어깨의 지퍼 장식이 돋보이는 스트라이프 티셔츠라면 강렬한 레드 팬츠도 세련미를 한층 업그레이드 해준다.

T자 스트랩으로 슬림해 보이는 바바라의 슈즈와 톤이 비슷한 골든듀의 귀고리는 오피스 레이디의 남다른 감각을 보여준다. 마치 뱅글을 착용한 듯한 게스워치의 시계로 우아함을 더한다.

옅은 블루팬츠는 클래식한 감성을 불러일으킨다.

체크 패턴의 트루젠 셔츠는 타이 없이도 깔끔한 인상의 댄디가이로 만들어준다. 이 때 슈즈 선택이 중요한데, 알도의 드라이빙 슈즈처럼 발등을 덮으면서도 단정해 보이는 아이템을 매치한다.

짙은 그레이 컬러의 제로원 시계 정도로만 아이템을 절제하면 눈에 띄는 컬러 팬츠라도 클래식해 보일 수 있다.

패션 홍보대행사 유끼커뮤니케이션의 송영진 팀장은 “무채색 상의를 선택하자니 심심해 보이고, 다른 컬러로 눈을 돌리니 ‘패션 테러리스트’가 될 위험이 다분하다면, 컬러 선택부터 신경 써야 한다”고 하면서 “컬러의 배합을 떠올릴 때 ‘투머치(Too much)’ 스타일링이 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차승원, ‘유재석은 정말 능력이 출중’ 극찬!
· 슬림해 보이고 싶다면 더욱 드러내라!
· 김혜선 기상캐스터 의상논란, '뭐가 야하다는거지?'

· 여름철 땀 냄새, 자유로워지는 방법은?
· 큰 일 치루셨나요? 오늘 밤에는 푹 주무세요

입력 2011-07-13 15:17:57 수정 2011-07-13 15:18: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