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장마철, 엄마의 종아리가 저리고 아픈 이유 ‘척추관협착증’

입력 2011-07-14 10:26:39 수정 2011-07-14 10:27: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평범한 가정주부인 곽연순 씨(52), 하루 종일 내리는 비로 빨래도 못하고 집안 가득한 습기 때문에 짜증이 난다.

얼마 전부터는 이상하게 허리통증과 함께 종아리도 터질듯이 저려서 걷기도 힘들 지경이다.

최근엔 통증이 더 심해져 장보기도 힘들 정도의 고통을 참다못해 남편과 함께 병원에 간 곽씨는 ‘척추관협착증’을 진단받고 “수술을 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사의 진단을 받고 놀랐다.

▲ 퇴행성 질환으로 신경이 지나는 척추관이 좁아지는 ‘척추관협착증’

척추관은 대뇌에서부터 팔다리까지 이어지는 신경을 담고 있는 통로를 말한다. 이 통로가 좁아져 신경을 누르는 질환이 척추관협착증이다.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거나 점막이 부어 신경을 압박하는 경우, 뼈가 가시처럼 자라 척추관을 누르는 것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초기 증상으로는 허리가 아프고 좀 더 진행되면 다리나 발끝이 터질 듯이 저리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와 주변 근육 및 인대의 퇴행성 변화와 함께 50대 이후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이처럼 통증이 심할 시에는 천장을 보고 누워 무릎을 감싸 가슴 쪽으로 끌어당기면 통증감소에 도움이 된다.

▲ 허리디스크와 병행되어 나타날 수 있어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디스크와 가장 많이 혼동되는 질환 중 하나다.

척추관협착증을 앓고 있는 환자가 다른 병원에 가면 허리디스크를 진단받는 경우가 있는데 실제로도 같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요추 추간판탈출증’라고도 부르는 허리디스크는 디스크가 손상되어 원래의 위치에서 튀어나오는 질환이다. 이 때, 디스크가 많이 나오게 되면 해당 부위의 척추관을 좁게 만들어 척추관협착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이와 반대로 척추관협착증이 있는 경우에는 척추관 내의 공간이 좁으므로 디스크가 조금만 나와도 통증을 일으키게 된다.

▲ 허리디스크는 허리통증, 척추관협착증은 다리통증

척추관협착증은 퇴행성 질환으로 주로 중년 이후에 나타나는 질환인 반면 허리디스크는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많은 젊은 사람들에게도 종종 나타난다. 또한 허리디스크는 단순히 허리에서 통증이 발생되지만 척추관협착증은 허리에서 시작한 통증이 점점 하지로 내려와 다리나 발에서 통증을 나타내는 것에서 차이가 있다.

특히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를 구부리면 통증이 사라지나 뒤로 젖힐 때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또한 척추관협착증을 앓고 있는 환자는 다리가 아파 오래 걷기가 힘든데 이때 잠시 앉아있으면 조금 호전되는 양상을 보인다. 누워서 다리를 천장으로 올렸을 때 다리가 쉽게 올라간다면 척추관협착증, 쉽게 올라가지 않는다면 허리디스크를 의심할 수 있다.

▲ 장마철의 습기로 통증 더 심해져

요즘같이 비가 계속 내리는 장마철에는 습기가 높아지면서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습(濕)은 무겁고 탁한 성질을 지니고 있어 인체의 혈액순환에 지장을 준다. 장마철에는 공기 중의 습도가 높아지는데 이 때 수증기압이 함께 변화한다. 이때, 외부 기압의 변화로 척추관 내의 압력이 높아져 신경이 더 눌리기 때문에 다리가 평소보다 더 저릴 수 있다.

관절·척추 전문 튼튼마디한의원 목동점 김민철원장은“건강한 척추를 위해서는 적절한 영양을 골고루 섭취하고 척추에 변형을 가져올 수 있는 잘못된 자세를 고쳐야 한다. 척추관협착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장시간 서있을 때는 약 15cm 정도의 발받침을 두어 양 발을 번갈아 올려놓으며 서 있는 것이 좋다. 척추관협착증을 방치하면 심각할 경우, 다리마비나 대소변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으므로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다리 저림과 허리통증이 심하다면 충분한 영양을 보강하는 작용을 하는 한약을 복용함으로써 퇴행화 된 척추의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도움말: 튼튼마디한의원 목동점 김민철원장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진-기태영, ‘우리 인연만들어요’ 화보같은 청첩장
· 스타일 종결자 오윤아의 감각적인 워너비 스타일!
· 카르티에, 시계값 최대 8% 인상
· 소아 골절 5명 중 1명 ‘성장판 손상’, 안전불감증 심각
· 이지훈, ‘이민정과 키스신 찍고파’ 무한애정!
입력 2011-07-14 10:26:39 수정 2011-07-14 10:27: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