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여름방학동안 여드름 고민 털어버리자!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여름방학동안 여드름 고민 털어버리자!

입력 2011-07-14 10:42:34 수정 2011-07-14 10:42: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난히 성장이 빠르고 호르몬 분비가 왕성한 청소년들이 있다. 그래서 이들은 남보다 빠르게 찾아오는 여드름 때문에 마음고생도 더욱 심하게 마련이다.

고등학생 재국 씨도 항상 여드름이 걱정이다. 10대 후반의 나이라 한창 돋아나는 여드름으로 고민할 법한 나이지만, 그에게는 이미 여드름 자체보다 여드름흉터가 더 큰 골칫거리가 돼 버렸다. 그의 더욱 심각한 고민은 여름에 가장 많아진다. 여름만 되면 흉터 사이사이로 멈췄던 여드름이 화산처럼 다시 돋아나기 때문이다.

여름은 여드름이 가장 많이 생기는 계절이다. 습도와 기온이 높은 여름철에는 여드름의 원인이 되는 피지 분비량이 늘어난다.

게다가 여름철에는 체온 상승을 막기 위해 땀의 분비가 원활해지는데, 땀을 흘린 뒤 제대로 씻어내지 않으면 체내 노폐물과 먼지가 섞여 모공을 막기 십상이고 땀으로 인해 모공이 막힐 경우 각종 세균의 번식도 쉬워져 염증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런 여름철 여드름은 흔히 생각하는 것처럼 얼굴에만 생기는 것이 아니라 등이나 가슴까지도 그 영역을 넓히곤 하는데, 등이나 가슴 쪽은 얼굴에 비해 피부 재생력이 떨어지는 편이므로 재빠른 관리와 치료가 필요하다.

가벼운 상태의 여드름 자국은 화장품 사용과 간단한 약물 치료만으로 없앨 수 있지만, 치료시기가 지나 염증이 심해졌거나 딱지가 떨어지면서 생기게 된 함몰성 여드름 흉터는 자연적 회복이 힘들다. 때문에 여드름흉터는 애초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여드름이 많아졌다면 피부과에서 전문적 치료를 받아 염증을 가라앉히고 여드름 자국이나 흉터가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 집에서 더러운 손으로 여드름을 만지거나 손톱으로 짜내면 병변 부위의 혈관이 확장되고 짜낸 부위는 움푹 패여 흉터가 생길 수 있는데 이는 평생을 가는 흉터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PDT 치료’는 치료할 부위를 약물과 레이저를 사용하여 목표물만을 선택적으로 치료하는 최신 여드름 시술법이다. 먼저 피부를 특수 약물로 처리하여 피지선과 모공이 레이저 빛을 흡수할 수 있게 만든 다음, 레이저 빛을 쏘이면 여드름 개선은 물론, 모공 수축과 블랙헤드 감소, 게다가 피부 재생 효과까지 1석2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뉴 스무스빔’은 여드름의 원인인 과다한 피지 분비를 조절, 여드름의 재발을 근본적으로 막아주기 때문에 재발을 거듭하는 난치성 여드름 치료에 효과적이다. 또한 피부재생 효과를 부여해 여드름 흉터도 효과적으로 동시에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단, 시술 직후 얼굴이 약간 붉어질 수 있으며, 3~4회 반복 치료가 필요하다.

여드름 흉터가 심하다면 ‘울트라 펄스 앙코르 딥FX’ 레이저 시술이 도움 된다. 이 시술은 피부 재생이 빠르고 부작용이 적다. 미세한 레이저 빔이 피부 속 깊숙이 침투해 콜라겐을 생성시켜 피부 재생을 촉진하는 원리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진-기태영, ‘우리 인연만들어요’ 화보같은 청첩장
· 스타일 종결자 오윤아의 감각적인 워너비 스타일!
· 카르티에, 시계값 최대 8% 인상
· 소아 골절 5명 중 1명 ‘성장판 손상’, 안전불감증 심각
· 이지훈, ‘이민정과 키스신 찍고파’ 무한애정!
입력 2011-07-14 10:42:34 수정 2011-07-14 10:42: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