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세븐일레븐, 1.5L 제품과 파이류 가격 인하

입력 2011-07-14 10:46:59 수정 2011-07-14 10:47: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편의점 세븐일레븐·바이더웨이는 7월 15일부터 총 8개 품목에 대해 일제히 가격 인하한다.

작년 12월부터 소주, 라면, 우유 등 주요 생필품 9개 품목에 대해 1차 가격 인하한 후, 8개월여 만에 2차 가격인하를 단행하기로 한 것이다. 이로써 세븐일레븐 상시 가격인하 대상 품목은 1차 9개 품목 포함, 총 17개 품목으로 늘었다.

회사 측은 “편의점 업계에서 상시 가격인하를 진행하는 곳은 세븐일레븐·바이더웨이가 유일하다”며, “전국 5,000여 전 점포에서 동시 진행되는 이번 가격인하 마케팅은 ‘일시적인 할인’이 아닌 ‘지속적인 인하’에 초점 맞춰져 있다”고 밝혔다.

세븐일레븐의 2차 가격인하 대상품목은 코카콜라, 칠성사이다 등 1.5L 제품 4종과 초코파이, 오예스 등 파이류 4종이다. 할인율은 최소 10.0%에서 최대 19.4%에 달한다.(평균 할인율 16.4%)

또한 가격인하 상품 구매 시, 통신사제휴카드(KT)를 제시하면 15% 추가할인 받을 수 있다. 1~2차 가격인하 마케팅과 별도로, 총 2,200여 점에서 호두마루, 초코퍼지, 메타콘 등 총 12개 아이스크림 제품도 44.5~50.0% 가격 인하한다.

세븐일레븐 측은 “작년 12월부터 지난 6월까지 1차 가격인하로 인해 대상품목 판매량이 33.4% 늘었고, 연관구매 상품 판매도 10.4% 증가했다”며, “가격인하로 인해 평균 객수가 11.7명 증가했고, 인하품목 주요 구매고객은 30대가 35%, 40대 이상이 33%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지난 6월초 2,500여 점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한 1차 가격인하 마케팅 효과 조사에서, 만족하는 점주의 비중이 87%, 2차 가격인하 실시를 희망하는 점주는 85%였다고 밝혔다.

세븐일레븐 황인성 마케팅팀장은 “작년 12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1차 가격인하 마케팅이 소비자와 가맹점주의 만족도를 모두 향상시키는 결과를 가져와 매우 고무적이다”라며, “가격인하를 세븐일레븐의 주요 브랜드전략으로 승화시키고, 편의점도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한다는 점으로 소비자 인지를 넓혀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진-기태영, ‘우리 인연만들어요’ 화보같은 청첩장
· 스타일 종결자 오윤아의 감각적인 워너비 스타일!
· 카르티에, 시계값 최대 8% 인상
· 소아 골절 5명 중 1명 ‘성장판 손상’, 안전불감증 심각
· 이지훈, ‘이민정과 키스신 찍고파’ 무한애정!
입력 2011-07-14 10:46:59 수정 2011-07-14 10:4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