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CJ도너스캠프, 각계각층 명사 ‘훈훈한 나눔’

입력 2011-07-15 09:38:05 수정 2011-07-15 09:3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CJ도너스캠프(CJ나눔재단이 운영하는 교육 지원 프로그램)에 예술인·정치인 등 사회 각계각층 명사들의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CJ나눔재단이 기부자들을 위해 열었던 ‘명사 나눔특강’에는 안철수연구소의 안철수 소장과 ‘시골의사’ 박경철씨, 제주올레길로 유명한 서명숙 이사장이 자신의 경험을 나누는 재능봉사자로 나섰다.

연예계 인사들도 따듯한 손길을 나누고 있다.

영화배우 유지태씨는 CJ도너스캠프의 공부방 어린이들 가운데 영화인의 꿈을 갖고 있는 이들을 직접 만나, ‘영화인이 되는 길’을 주제로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탤런트 김나운씨는 3년 전 부터 도너스캠프가 후원하는 공부방에 정기적으로 국수를 기부해주고 있다.

이렇게 유명 인사들이 CJ도너스캠프를 선호하는 이유는 독특하고 투명한 기부 방식 때문이라고 한다.

CJ도너스캠프는 기부금액을 받으면 동일한 금액을 기부금으로 내놓는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운영된다.

일례로 배우 유지태씨는 청소년들에게 강의를 한 후 강의료 전액을 CJ도너스캠프에 기부했고, 도너스캠프는 같은 금액을 기부금으로 내놓아 두 배의 금액으로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한 바 있다.

회사 측은 “매칭그랜트 방식을 통해 기부자들의 따듯한 마음을 두 배로 사회에 환원하는 셈”이라며, “이는 한 사람의 기부금이 개인의 선행으로 끝나지 않고, 사회적인 참여를 유도해 기부의 선순환을 일으키고자 하는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나눔철학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전했다.

명사들의 나눔 릴레이는 현재진행형이다.

푸드 전문채널인 올리브TV 프로그램 ‘100인의 푸드톡’에 출연하는 발레리나 김주원, 국회의원 조윤선, 한의사 김소형씨 등 출연자 100명은 출연료 전액을 CJ도너스캠프에 기부하기로 했다. 이 기부금 역시 두 배의 금액으로 적립돼 결식아동 급식지원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사강, 탄탄한 꿀복근 공개 '아이 엄마 맞아?'
· 조각미남 원빈, 스타일 아웃도어 입다!
· 금보다 깔끔한 은이 대세

· 사무실에서도 바캉스 온 것처럼~ 시크한 오피스 마린룩!!
· 전국아파트값, 호황과 불황 사이 한 주만에 반등
· 매일-남양유업, 담합해서 올린 ‘매출’ 과징금으로

입력 2011-07-15 09:38:05 수정 2011-07-15 09:3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