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계곡물보다 시원한 재즈 선율! '한 여름의 쏘 쿨 재즈'

입력 2011-07-16 09:58:42 수정 2011-07-16 10:00: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재즈 평론가 남무성이 진향하는 '한 여름의 쏘 쿨 재즈'는 오는 7월 22일과 7월 23일 양일 간 구로아트밸리에서 공연한다.

탱고와 재즈의 세련된 만남 '라 벤타나', 세계에서 먼저 인정받은 피아니스트 '배장은'이 이끄는 '배장은 퀄텟', 4년만에 귀환한 관록의 피아니스트 '임인건 프로젝트 밴드', 그리고 베스트셀러 ‘재즈잇업’ 의 저자 재즈칼럼니스트 남무성이 2011년 여름 가장 쿨한 재즈의 시간을 선사한다.

'한여름의 쏘 쿨 재즈'가 눈길을 끄는 것은 2011년 대한민국 재즈계에서 가장 뜨겁게 주목받고 있는 아티스트들을 한 번에 볼 수 있다는 점이다.

먼저 오는 7월 22일에는 강렬한 탱고선율로 크로스오버계를 평정한 라 벤타나(La ventana)와 세계를 무대로 종횡무진 활약하는 피아니스트 배장은이 무대에 오른다.

서로 완전히 다른 음악세계를 펼쳐왔던 두 팀이 이번 공연을 통해 한 무대에 동시에 올라 각자 최근에 발매한 앨범의 곡들을 선보이게 된다.

라 벤타나는 2011년 제 8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크로스오버 앨범상을 수상하며 인정받는 팀으로 과연 한국밴드의 작품인가 의심스러울 만큼 글로벌한 감성과 이국적인 색채를 뽐낸다. 탱고를 접목시킨 열정적인 선율감각은 현대 재즈의 새로운 영역을 보여주는 독특한 음악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기도 하다.

피아니스트 배장은은 국내 최초로 미국 Inner Circle Music의 전속 아티스트로 계약을 맺고 4집 앨범 'JB4'를 미국, 캐나다, 한국에서 동시에 발매하며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재즈 피아니스트이다.

현재 이 앨범의 프로모션을 위한 북미 투어 일정이 잡혀 있으며, 이번 ‘한여름의 쏘 쿨 재즈’ 역시 북미 투어를 마친 후 귀국하여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한국에서보다 세계에서 더 빠르게 인정받고 있는 배장은의 폭넓은 음악성과 섬세한 피아니즘, 압도적인 해석력을 감상할 수 있는 무대가 될 예정이다.

이어 7월 23일에는 국내최초 재즈다큐영화 '브라보! 재즈 라이프'의 대표곡 ‘강선생 블루스’로 잘 알려진 임인건이 일렉트릭 프로젝트 밴드를 결성해 돌아온다.

대한민국 2세대 재즈 연주자로 최근 4년동안 활동이 뜸했던 관록의 피아니스트인 그가 2011년 재즈에서 금기시되어온 미디(midi)악기를 활용한 새 앨범 'Inflection Point (변곡점)'을 발표하고 일렉트릭 재즈라는 독특한 음악세계를 선보이는 무대이다. 정통 재즈와 일렉트로닉 록의 접목으로 태어난 재즈의 새로운 매력이 화려한 7인조 밴드 멤버들을 통해 풍성하게 표현될 예정이다.

재즈 평론가이자 음반 프로듀서, 영화 '브라보! 재즈 라이프'의 감독 등 재즈의 대중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활동 중인 재즈 칼럼니스트 남무성과 함께 할 이번 공연은 우리에게 한층 더 가까워진 재즈를 선물할 것이다.

특히 남무성은 지난 2010년과 2011년 총 네 차례에 걸쳐 열렸던 ’남무성과 함께 하는 해설이 있는 재즈 콘서트-재즈잇업!‘ 공연을 통해 구로아트밸리의 관객들에게도 익숙해진 인물이다.
유쾌하고 친절한 설명의 진행으로 재즈잇업! 공연을 매진시키며 인정받은 만큼 이번에도 재즈의 시원한 매력을 전하는 전도사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문의 02-2029-1700)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입력 2011-07-16 09:58:42 수정 2011-07-16 10:00: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