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KBS '공주의 남자' 김영철, ‘야누스 이중 눈빛’

입력 2011-07-18 15:56:06 수정 2011-07-18 15:57: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는 7월 20일 첫 방송을 앞둔 KBS 새 수목드라마 ‘공주의 남자’(극본 조정주, 김욱 연출 김정민)의 김영철이 야누스적인 ‘이중 눈빛’을 선보여 뜨거운 화제다.

수양대군의 ‘역대 최강 캐스팅’으로 꼽히고 있는 김영철은 세령(문채원 분)의 아버지이자, 덕과 교활함, 평정심과 잔인함을 두루 갖춘 야누스적인 조선의 마키아벨리 ‘수양대군’으로, ‘김종서(이순재 분)’와 팽팽한 대립각을 예고하고 있다.

극 중 수양대군(김영철 분)은 자신의 왕위에 대한 야망에 있어서 그 누구보다 잔인하지만, 자신의 딸 ‘세령’에게 있어서는 그 누구보다 따뜻하고 온화한 ‘양면성’이 있는 인물로 시시각각 변하는 감정연기가 중요하다.

김영철의 캐스팅으로 ‘역대 최강의 수양대군’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공주의 남자’ 촬영장의 김영철은 극 중 수양대군에 완벽 몰입, 시시각각변하는 야누스적인 ‘이중 눈빛’을 소화하고 있어 함께하는 배우들과 스태프 모두의 감탄이 끊이질 않는다는 후문이다.

‘공주의 남자’ 제작사 관계자는 “김영철씨가 수양대군을 연기할 때는 근처에만 가도 서늘한 기운이 느껴질 정도다”라고 전하며, “평소에는 굉장히 따뜻하신 분이지만 촬영에 들어가면 수양대군에 완벽하게 몰입해 날카로운 눈빛으로 촬영장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선보여 촬영장 모든 스태프가 숨을 죽일 정도”라며 감탄했다.

반면 문채원은 “김영철 선배님과 연기할 때는 진짜 아버지의 따뜻한 눈빛을 느낀다”며 ‘온화한 김영철’의 모습을 전하며, “함께 작품을 하게 되어 너무 영광이고 많은 것 배우고 싶다”며 존경심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공주의 남자’는 조선시대 역사 속 ‘계유정난’을 배경으로 하여 수양대군의 딸 ‘세령’과 김종서의 아들 ‘김승유’의 비극적인 ‘핏빛 로맨스’를 그릴 드라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하의실존’ 패션 선보인 구하라, 핸드백에 더욱 눈길
· 블라우스 VS 티셔츠, 고민하는 당신…
· ‘해리포터’가 사용한 지팡이 수는? ‘이색기록!’
· 주부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크게 증가
· 7080 패션이 뜬다! 올 여름, 필수 복고 아이템은?

입력 2011-07-18 15:56:06 수정 2011-07-18 15:5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