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아]커다란 새

입력 2011-07-19 09:03:57 수정 2011-07-19 09:05: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랑하는 무언가를 떠나보내야 할 때에는 엄청난 용기가 필요하다.

그동안 함께 했던 모든 것들을 추억으로 남겨둬야 하고, 새록새록 떠오르는 기억을 다시금 억눌러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기간이 지나면 감내해온 만큼 성장한다. 그래서 아픈 만큼 성숙해진다고 하지 않는가.

‘커다란 새’(한솔 수북 펴냄)은 소중한 무언가를 떠나보낼 줄 아는 용기와, 그 뒤에 찾아오는 외로움을 견대는 모습에서 새로운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 즐거움을 알려주는 책이다.

방 안에서 함께 지내던 작은 새가 커지면서 아이는 어쩔 수 없이 새를 떠나보낸다.

힘겹게 외로움을 견디던 아이는 작은 새한테 안부 인사를 하며 종이 새를 날린다. 그러자 작은 새가 날아 왔다.

하지만 작은 새도 아이도 예전의 서로 의지만 하던 모습이 아닌 마음의 성장을 한 모습으로 변해 있었다.

이 책은 무섭고, 험하고, 거칠다고 느껴도 한 발 내딛고, 스스로 가두어둔 자아를 풀어줄 때에만 갇혀 있던 나를 볼 수 있다는 것을 전하고 있다.

스토리와 더불어 그림 또한 주목할 만하다. 다소 무겁게 느껴질 수 있지만 하나하나 이야기와 함께 읽다보면 은은하게 밀려드는 빛들처럼 환상으로 가득하다.

요란하진 않지만 그렇다고 우울하지도 않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힘과 섬세함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그림은 이지선 작가만의 그림 세계를 느낄 수 있게 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전혜빈, '바디수트'입고 '섹시 카리스마!‘
· 완벽한 비키니 미인, 그녀에게 부족한 2%

· 물가부담 고공행진..`생활비 카드'로 덜어볼까?!
· 유인나, ‘싱글즈’서 보이쉬한 숏커트로 파격 변신!
· 심한 여성 우울증, 불임까지 초래
· ‘우유남’ 이민호, 헌터룩의 셔츠 스타일 컬러별로 즐기기!

입력 2011-07-19 09:03:57 수정 2011-07-19 09:05: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