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존’ 김수미, 카리스마 홍회장으로 컴백!

입력 2011-07-20 09:34:52 수정 2011-07-20 09:35: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1,500만 관객을 웃긴 코미디의 제왕 ‘가문’ 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이하 '가문4')에서 카리스마 대모 ‘홍덕자’ 여사 역을 맡은 명품 여배우 김수미! 5년 만에 ‘가문’으로 스크린 컴백을 앞둔 그녀가 예능, 드라마 등 각종 분야에서 새로운 모습을 선보여 화제다. 그야말로 ‘ 대세’임을 입증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수미는 카멜레온처럼 다양한 모습으로 매 작품마다 뛰어난 연기변신을 선보여왔다. 누구도 따라 할 수 없는 감칠맛 나는 욕설과 맛깔스러운 연기로 코미디 영화의 대모임을 입증해온 그녀가 관객들이 손꼽아 기다렸던 캐릭터로 찾아온다.

바로 코믹연기의 진수를 보여준 대표작 ‘가문’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 '가문4'에서 ‘홍덕자’ 여사로 5년 만에 돌아온 것이다. 극중 기업과 가문을 이끄는 카리스마 대모 ‘홍회장’으로 분한 김수미는 절정에 오른 연기로 명품 배우로서의 매력을 마음껏 내뿜었다.

이번 영화에서 범상치 않은 포스로 최고의 코믹 캐릭터를 선보이며 이미 ‘홍덕자’여사였던 것처럼 본 역할을 200% 소화했다. 또한 데뷔 이후 가장 험난한 여정을 겪는 역할을 맡아 온 몸을 던지는 열연으로 캐릭터와 배우로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배우의 모습을 보여줬다.

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한다는 배우 김수미는 '가문4'를 통해 그녀의 연기인생에서 최고의 분수령을 맞이했다. 영화에서의 팔색조 같은 변신과 혼신의 힘을 쏟은 연기는 최근 그녀의 행보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MBC 주말극 ‘애정 만만세’에서 럭셔리한 중년의 캐릭터를 선택하여 비키니를 입고 등장하는 등 더 이상의 경계선 없는 연기의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실시간 검색 순위 1위에 등극한 것이다.

국민드라마 '전원일기'에서 29살의 나이에 60살 노파 연기에 도전했던 31년 전의 그 모습에서부터 다양한 활동으로 언제 어디서나 변신을 꾀했다.

한편 조직생활을 청산하고 ‘엄니 손 식품’을 차린 홍회장 일가가 해이해진 가문의 단합대회 겸, 생애 최초로 떠난 해외여행에서 사상초유의 사건에 맞닥뜨리며 예측불허 수난을 겪게 되는 영화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은 80%가 넘는 일본로케 촬영 후 막바지 촬영에 박차를 가하면서 2011년 추석,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슈스케3, '이효리-엄정화' 이어 ‘윤미래’ 확정!
· 지성·여드름 피부 오일클렌징 ‘피부 적신호’
· 고현정, ‘태양 밖으로 안 나갈 것 같은 연예인’ 1위
· 여름방학 초등 수학, 학년별 학습 방법

· 여배우들, 단발에 빠지다!
· 남편 용돈 38만원, “가정 경제권 아내가 갖고 있다”

입력 2011-07-20 09:34:52 수정 2011-07-20 09:35: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