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해리포터 월드컵 ’최종 승자로 ‘스네이프’ 선정!

입력 2011-07-21 14:24:33 수정 2011-07-21 14:25: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주 영화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의 개봉을 기념하여 MTV에서 ‘해리 포터 월드컵’을 개최한 가운데, ‘스네이프’ 교수가 최종 우승자로 선정되었다.

미국의 방송프로그램인 MTV에서 ‘해리 포터 월드컵’이라는 타이틀 아래, 시리즈에 등장하는 총 64명의 캐릭터를 후보로 최고의 인기 캐릭터를 뽑는 투표를 열었다.

6월 말부터 7월 초까지 총 3주간 진행된 이번 투표의 참여인원은 7백 40만 명. 거의 천만 명에 가까운 어마어마한 숫자의 전 세계 팬들이 참여해 영화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투표에서 ‘론’, ‘시리우스 블랙’, ‘헤르미온느’, ‘스네이프’ 교수까지 총 4명이 최후의 후보로 남았다. 이중 ‘말포이 역의 톰 펠튼과 ‘론’ 역의 루퍼트 그린트는 우승자로 ‘스네이프’ 교수를 지목했는데 이들의 예상처럼 ‘스네이프’ 교수가 최후의 일인으로 선정되었다.

뉴욕 프리미어 행사에서 월드컵상 트로피를 전달 받은 ‘스네이프’ 교수 역의 알란 릭먼은 “거짓말 아니냐?”며 감격의 기쁨을 전했다.

특히 이번 편에서 스네이프 교수는 영화 속에서 반전에 가까운 결정적인 비밀을 감춘 인물로 등장하는 데 가장 서정적이면서 또한 안타까운 사연으로 팬들을 감동시켜 더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소설의 원작자인 조앤 K. 롤링은 스네이프라는 캐릭터에 대해 “시리즈와 시리즈를 연결시켜주는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하며 “책에서도 중요하게 다루었던 ‘스네이프’의 이야기를 영화에서도 고스란히 보여줄 수 있어서 매우 기뻤다”고 말해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전편에 걸쳐 스네이프 교수 역으로 출연한 알란 릭먼은 영국의 희극인으로 출발해 연극계 스타배우로 활동하던 중, 1988년 ‘다이하드’의 악역으로 영화에 데뷔했다. 이후 ‘로빈 훗’으로 영국 아카데미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유령과의 사랑’, ‘센스 & 센서빌리티’, ‘마이클 콜린스’로 영국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최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스위니 토드: 어느 잔혹한 이발사 이야기’‘향수’‘러브 액츄얼리’ 등에 출연해 다양한 연기를 선보인 연기파 배우다.

한편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는 미국과 전 세계 역대 개봉 첫날 최고 수익, 역대 월드와이드 오프닝 최고 수익, 역대 최단 기간 1억 5,000만 달러 수익 돌파, 역대 여름 시즌 개봉 영화 중 수익, 역대 7월 개봉 영화 중 수익 등 주요 부문 기록을 모조리 갈아치웠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미스 리플리, ‘이다해 백’이 뭐 길래
· 몰라보게 날씬해진 유이! 그 비결은?
· 여름이니까 시원하게 ‘블루’로!

· 알아두면 힘이 되는 휴가철 긴급번호
· 서울 전세값으로 내집 마련 가능한 수도권 미분양 아파트

입력 2011-07-21 14:24:33 수정 2011-07-21 14:25: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