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대한민국 성인남성 흡연율, 지속 하락, 적정 담배가격은 ‘8,559원’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대한민국 성인남성 흡연율, 지속 하락, 적정 담배가격은 ‘8,559원’

입력 2011-07-21 10:27:17 수정 2011-07-21 10:27: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장관 진수희)는 21일 2011년 상반기 흡연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기관 : 리스피아르 조사연구소, 조사대상 :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 남녀 3,000명)

상반기 성인남성흡연율은 최근 1년간 3.6%p, ‘10.12월 대비 0.6%p 감소하여 30%대 진입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성인남성흡연율: (’09.12) 43.1% → (’10.6) 42.6% → (’10.12) 39.6% → (’11.6) 39.0%

· 성인여성흡연율: (’09.12) 3.9% → (’10.6) 2.8% → (’10.12) 2.2% → (’11.6) 1.8%

남성 흡연율은 30대(51.2%)가 가장 높고 60대(20.1%)가 가장 낮았으며, 여성은 20대(3.6%)가 가장 높았다.

· 남성흡연율: (30대)51.2.1% 〉 (40대)42.3% 〉 (20대)40.5% 〉 (50대)34.1% 〉 (60대)20.1%· 여성흡연율: (20대)3.6% 〉 (60대)2.1% 〉 (50대)1.6% 〉 (40대)1.2% 〉 (30대)0.9%

최초 흡연 및 규칙적 흡연 시작연령도 ‘10.12월에 비해 낮아져 각각 20.6세, 21.2세로 나타났다.

· 최초 흡연연령 : (’10.6) 21.2세 → (’10.12) 21.1세 → (’11.6) 20.6세· 규칙적 흡연연령 : (’10.6) 22.1세 → (’10.12) 21.6세 → (’11.6) 21.2세

현재 담배가격(평균 약 2,500원)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1%가 ‘싸다’고 응답했으며, 적정 담배 가격을 8,559원 정도라고 답했다.

· 적정 담배가격: (’10.6) 8,510원→ (’10.12) 8,056원 → (’11.6) 8,559원

효과적인 금연정책으로 ‘금연구역 확대 및 단속강화’(27.3%), '담배가격 인상‘(21.4%), ‘TV 및 라디오를 통한 교육 홍보 강화’(19.4%)를 생각했고, 국민건강증진법에서 지방자치단체 조례로 지정토록 한 도시공원이나 버스정류장 등의 금연구역에서흡연 시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에 대해 57.0%가 ‘적정하다’는 의견이었다.

전자담배에 대해서는 ‘금연을 위한 대용품’(40.1%), ‘기존 담배보다 덜 해롭다’(37%)라고 잘못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응답자의 46.0%는 흡연의 위해성을 효과적으로 인식시키기 위해 담뱃갑에 ‘경고그림 삽입’ 도입이 필요하고, 길거리, 음식점, 아파트 등도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필요가 있는 곳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흡연율의 감소는 2010년부터 제기되기 시작한 담뱃값 인상 가능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 금연구역 확대 등 법적 규제 강화, 각 지방자치단체의 금연조례 지정 등 사회 전반적 금연분위기 조성이 지속적인 흡연율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OECD 국가들에 비해 매우 높은 흡연율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가격?비가격 정책을 포함한 포괄적 금연 정책의 추진이 필요하며, 특히, 2012년 개최 예정인 제5차 WHO FCTC(담배규제기본협약) 당사국 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는 협약 의무조항의 조속한 이행이 필요한 시점이다.

▲ 흡연자의 흡연 실태를 보면

○ (흡연 동기) 처음 담배를 피우게 된 이유는 ‘동료, 주변사람, 친구 등의 권유’가 26.7%로 가장 많았다.

- 특히, 담배를 처음 피운 나이가 19세 이하일 경우, ‘멋있게 보여서’라는 모방 흡연이 31.8%로 가장 높았다.

○ (최초 흡연 연령) 처음으로 담배를 다 피운 시기는 20.6세로 ’10.12월 대비 0.5세 낮아졌다.

○ (규칙적 흡연 연령) 하루 한 개비 이상 규칙적 흡연을 시작한 연령은 21.2세로 나타나 흡연 시작 후 6개월 이내에 흡연 습관화 경향을 보였다.

○ (금연시도 및 이유) 현재 흡연자의 59.4%가 금연을 시도한 적이 있으며 그 이유로는 ‘건강이 나빠져서’ 또는 ‘건강에 대한 염려’가 67.7%로 가장 많았다.

○ (금연 실패 이유) 현재 흡연자가 금연을 시도하였을 때 84.7%가 특별한 방법 없이 자신의 의지만으로 금연을 시도하였으나 “스트레스” 때문에 금연에 실패(55.7%)한 것으로 나타났다.

○ (향후 금연계획) 현재 흡연자의 65.8%는 앞으로 금연할 의향이 있으며 그 중 50.8%는 6개월 이내는 아니지만 언젠가는 금연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 간접흡연 경험에 대해 살펴보면

○ 비흡연자의 경우 다른 사람이 피우는 담배 연기를 맡은 간접흡연 경험이 직장에서 59.4%, 가정에서 38.6%로 나타나 여전히 직장 및 가정에서 간접흡연으로 고통받는 비흡연자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금연 정책 추진을 위한 국민의식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 (효과적인 금연 정책) 흡연율 감소에 가장 효과적인 국가 금연 정책에 대한 의견은 ‘금연구역 확대 및 단속강화’가 27.3%로 가장 많았으며 '담배가격 인상‘ 21.4%, ‘TV 및 라디오를 통한 교육 홍보 강화’ 19.4% 순으로 나타났다.

- 특히, 흡연자의 경우 ‘교육 홍보 강화’가 효과적이라는 의견이 상대적으로 많은 반면, 비흡연자는 ‘금연구역 확대 및 단속강화’ 의견이 많았다.

○ (담배가격) 현재 담배가격(평균 약 2,500원)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1.0%가 ‘싸다’고 응답하였으며 적정 수준의 담배 가격은 평균 8,599원으로 나타나 담배 가격 인상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다.

○ (전자담배에 대한 인식) 응답자의 83.9%가 전자담배에 대해 알고 있었으며, 응답자의 40.1%는 전자담배를 금연을 위한 담배대용품으로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와 달리 건강에 덜 해로울 것(37.2%)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전자담배에 대한 왜곡된 인식이 확산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 (지자체 조례) 도시공원이나 버스정류장, 학교, 정화구역 등 흡연으로 인한 피해방지와 주민의 건강증진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지방자치단체 조례로 금연구역을 지정할 수 있는 2010년 국민건강증진법 개정 사실에 대해 응답자 70.6%가 인지하고 있었다.

- 위반 시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에 대해서는 57.0%가 ‘적정하다’는 의견이었으나, 흡연자의 경우 비싸다는 의견이 비흡연자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 보건복지부는 제3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P 2020)에 따라 2020년 성인남성흡연율 29.0% 달성을 목표로 흡연율 감소를 위해 적극적인 금연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특히, 2012년 개최 예정인 제5차 WHO FCTC(담배규제기본협약) 당사국총회의 성공적인 개최와 FCTC 의무이행을 위해 강화된 금연정책의 추진이 필요한 시점이다.

* FCTC(담배규제기본협약) : 담배 소비 및 흡연 피해에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하여 2003년 WHO 제56차 총회에서 채택한 국제협약으로 우리나라는 2005년 비준

○ 따라서, 2011년 금연캠페인은『금연표시가 없어도 금연이 기본입니다』슬로건으로 금연에 대한 국민적 관심 및 공감대를 형성하고 국민의 참여 및 행동변화를 유도하고자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 아울러,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전자담배 성분의 유해성 확인을 위해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연구결과에 따라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과 전자담배의 잘못된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 등에 힘쓸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2011년 6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조사 기간에 주말을 2회 포함하여 조사의 객관성 및 신뢰도를 제고하였다. (표본오차±1.79%, 95% 신뢰수준)

금연 상담 및 관련 정보는 전국의 모든 보건소 금연클리닉, 금연상담전화(1544-9030), 금연길라잡이(www.nosmokeguide.or.kr)를 통해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미스 리플리, ‘이다해 백’이 뭐 길래
· 몰라보게 날씬해진 유이! 그 비결은?
· 여름이니까 시원하게 ‘블루’로!

· 알아두면 힘이 되는 휴가철 긴급번호
· 서울 전세값으로 내집 마련 가능한 수도권 미분양 아파트

입력 2011-07-21 10:27:17 수정 2011-07-21 10:27: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