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콘택트렌즈, 의사 처방 없이 임의착용시 안질환 발병 높아

입력 2011-07-21 10:32:52 수정 2011-07-21 10:33: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물놀이 계절을 맞아 불편한 안경을 벗고 패션 효과도 겸한 콘택트렌즈 구입이 늘고 있으나, 의사의 처방 없이 착용할 경우 많은 부작용 사례가 나올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대한안과학회(이사 김태진·서울백병원 안과)와 한국콘택트렌즈연구회가 지난 2008년 10월부터 2010년 5월까지 콘택트렌즈 착용으로 인한 부작용으로 안과를 찾은 환자 449명을 분석한 결과, 잘못된 콘택트렌즈 착용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작용을 일으킨 렌즈 유형별로 살펴보면 소프트 콘택트렌즈 및 컬러 콘택트렌즈 착용자가 각각 46.6%와 42.1%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하드 콘택트렌즈 착용자 10.6% 순이었다.

특히, 부작용을 일으킨 렌즈 처방자의 89%가 전문지식이 없는 안경사에 의해 처방된 것이어서 자신의 소중한 눈을 지키기 위한 일반 시민의 인식전환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작용 유형별로는 잘못된 렌즈 착용으로 각막상피가 벗겨져 통증과 시력저하를 호소하는 ‘각막 미란(26%)’ 환자가 제일 많았으며, 이어 안구 충혈과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알레르기 안질환 및 무균성 각막염증 환자가 각각 19.2%였다. 이어 검은자위에 세균이 침투하여 하얗게 염증이 생기는 각막 궤양(9.4%) 및 건성 안(9.2%)이 뒤를 이었다.

김태진 교수(대한안과학회 이사, 인제의대 서울백병원 안과)는 “각막과 직접적으로 접촉하는 콘택트렌즈의 경우, 안과의사에 의한 진단과 처방에 따라 신중히 착용해야할 분명한 대상”이라며 "컬러 콘택트렌즈 부작용환자의 대다수가 청소년층이어서 더욱 문제가 크다."고 밝혔다.

일반 콘택트렌즈에 비해 산소투과율이 떨어져 안과에서는 잘 처방하지 않는 컬러 콘택트렌즈를 또래 사이에서 멋을 내기위해 10~15세 초등학교 고학년 및 중학생 중심의 청소년들이 일반 안경원에서 쉽게 구입하여 착용하는 현실이 이러한 부작용을 불러온 것으로 보인다고 김태진 교수는 추정한다.

김태진 교수는 "시판되는 많은 수의 컬러 콘택트렌즈가 안정성과 위생적인 면에서 검증되지 않았다."며 "청소년층의 각막질환은 성인에 비해 큰 폭의 시력저하는 물론 만성질환으로 진행할 확률이 높으므로 임의로 구입하여 착용하는 것을 절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안과학회는 이번 조사결과에 따라 인체에 직접 접촉하는 콘택트렌즈를 전문의약품이나 보장구(보조기)와 같이 의사에 의해서만 장착 및 처방할 수 있도록 하는 현행법을 고수하고 국민의 눈 건강을 위해 대국민홍보를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미스 리플리, ‘이다해 백’이 뭐 길래
· 몰라보게 날씬해진 유이! 그 비결은?
· 여름이니까 시원하게 ‘블루’로!

· 알아두면 힘이 되는 휴가철 긴급번호
· 서울 전세값으로 내집 마련 가능한 수도권 미분양 아파트

입력 2011-07-21 10:32:52 수정 2011-07-21 10:33: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