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에디르네의 셀리미예 모스크,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

입력 2011-07-26 09:34:11 수정 2011-07-26 09:35: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터키 에디르네(Edirne)의 셀리미예 모스크(Selimiye Mosque)가 터키의 10번째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됐다.

세계유산위원회(WHC)는 지난 달 19일부터 29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제 35차 회의를 통해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확정했다.

셀리미예 모스크와 복합단지는 이번 기회를 통하여 다시 한 번 오스만시대의 건축물 중 가장 조화롭게 표현된 건축물로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셀리미예 모스크는 술탄 셀림 2세의 명령으로 오스만투르크 제국의 수석 건축가 시난(Hodja Mimar Sinan)이 설계해 당시의 뛰어난 건축기술과 시난의 천재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내부는 다양한 색상의 이즈닉 타일을 이용해 화려한 모자이크화로 꾸며져 있는데, 특히 31.25m의 대형 돔 지붕이 매우 웅장하다.

모스크 외부에는 높이가 71m인 첨탑 4개가 세워져 있는데, 첨탑마다 발코니가 3개씩 달려있다.

주변에는 영묘, 병원, 학교, 도서관, 공중목욕탕, 상점 등으로 구성된 복합단지가 부설되어 있다.

아이세귤 아트마자(Ms. Aysegul ATMACA) 터키문화관광부 동북아지역 담당 국장은 “터키는 이번 셀리미예 모스크의 등재로 기존에 가지고 있던 이스탄불 역사지구, 카파도키아, 파묵칼레, 넴룻 등 9개의 세계문화유산을 포함한 총 10개의 세계문화유산을 가지게 됐다”며, “이번 기회를 통하여 터키가 다시 한 번 역사·문화적으로 볼거리가 풍부하며, 여행 목적지로서의 다양성을 가지고 있는 나라임을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터키와 그리스의 국경 부근에 있는 에디르네는 18세기경 오스만제국의 수도이자 당시 유럽 7대 도시 중 하나였다.

에드리네의 역사는 마케도니아가 지배하던 시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로마 황제 하드리안(Hadrian)은 이 도시를 재건한 뒤 자신의 이름을 따 하드리아노플(Hadrianople)로 명명했다.

후에 에디르네라는 이름은 로마제국에서 분리된 뒤 비잔틴 시대 때 지어진 것이다.

이 도시는 1361년 술탄 무라트 때 비잔틴 제국에 편입됐으며, 100년 가까이 오스만 제국의 수도였던 이 도시에는 역사·건축적으로 중요한 건물이 많다.

많은 모스크와 종교 지구, 시장, 캐러밴 숙소, 궁전까지 살아있는 박물관이라고 해도 전혀 손색이 없다.

또한 에디르네는 많은 전통과 관습을 간직하고 있는데 특히 여름이면 크르크프나르(KIRKPINAR)라고 하는 오일레슬링 축제가 열린다.

이 대회에선 기름칠을 한 선수들이 미끄럽고 번들거리는 서로의 몸을 잡고 겨뤄 우승자를 가리는 경기를 한다.

전 세계의 세계자연문화유산은 이번 셀리미예 모스크 이 외에 추가된 25개의 유산을 포함하여, 총 936개(183개 자연유산, 725 문화유산, 28 복합유산)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연우, 콘서트장서 역대 최고 ‘인간화환’ 등장 화제
· 쌍용차, 휴가철 ‘하계 특별무상점검 서비스’
· 권리세, 데이비드 오 몰래 박재범과 커플데이트!!
· 도심 속에서 즐기는 ‘공짜’ 문화생활!
· 비키니 라인 방해하는 ‘똥배’의 실체
· 정용화도 반한 ‘박신혜룩’ 따라잡기!

입력 2011-07-26 09:34:11 수정 2011-07-26 09:35: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