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도연-정재영, ‘카운트다운’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

입력 2011-07-27 14:29:43 수정 2011-07-27 14:30: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 9월 개봉예정인 허종호 감독, 정재영, 전도연 주연의 액션드라마 ‘카운트다운’이 오는 9월 8일부터 18일까지 캐나다 토론토에서 개최되는 제 36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선정됐다.

지난 7월 26일 토론토 국제영화제는 영화제의 메인 섹션인 갈라와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선정된 40여 편의 작품들을 처음 공개했다.

단 세 편의 아시아 영화만이 선정된 가운데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포함되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카운트다운’은 주어진 시간 10일 내에 자신의 목숨을 구해야 하는 냉혹한 채권추심원 태건호가 미모의 사기전과범 차하연과 벌이는 위험한 거래를 그린 액션 드라마로, 신예 허종호 감독의 장편 상업 영화 데뷔작이다.

주로 지명도 있는 유명 감독과 배우들의 신작을 위주로 선정하는 부문인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이례적으로 신인 허종호 감독의 작품이 선정되었다.

토론토 영화제 프로그래머 지오바나 풀비는 “전도연, 정재영 두 배우의 탁월한 연기가 무엇보다 돋보이는 영화다. 그리고 신인감독이 만든 영화라 믿기 힘들 정도로 완성도 높은 작품이다. 이 훌륭한 영화를 토론토 국제영화제에서 전세계 최초로 상영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라는 코멘트로 각별한 애정과 기대를 표했다.

한편 올해 토론토 국제영화제의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는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트윅스트’, 알렉산더 페인 감독, 조지 클루니 주연의 ‘더 디센던츠’,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의 ‘익명’, 주드 로, 안소니 홉킨스, 레이첼 와이즈 주연의 ‘360’, 칸 영화제에서 이미 열광적인 호평을 받은 바 있는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멜랑콜리아’,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스킨 아이 리브 인’ 등 명감독과 배우들의 작품들이 ‘카운트다운’과 함께 상영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로 36회를 맞이하는 토론토 영화제는 북미 지역 최대의 국제 영화제로 칸, 베니스, 베를린과 함께 세계 4대 영화제로 꼽힌다. 헐리우드의 주요 상업 영화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프리미어 영화제로 정평이 나 있어, ‘블랙 스완’, ‘킹스 스피치’ 등의 영화들이 토론토 영화제 상영의 여세를 몰아 미국 극장 개봉시의 흥행을 이어나간 바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사랑-차승원, 여름 휴가지에 어울리는 명품 몸매 연예인 1위
· 박시연, 여동생위해 온몸에 타투! 파격변신?
· 먹다 남은 와인? 냉장고 채소칸에 보관하자
· 송지효와 2AM의 만남. 파파라치에 포착

· 여성을 위해 태어났다, 똑똑한 공짜 앱 ‘눈길’
입력 2011-07-27 14:29:43 수정 2011-07-27 14:30: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