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식기 세척, 10분 불렸다 하면 더 ‘깨끗’

입력 2011-07-28 11:31:10 수정 2011-07-28 11:32: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청 안전평가원에 따르면, 설거지를 할 때 우리나라 국민 대다수가 직접 닦는 수동세척 방식으로 설거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청은 “이는 주부들이 경제성, 세척에 대한 신뢰도, 세척제에 대한 안전성 등의 이유로 자동세척보다는 직접 세척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식기 세척 시 세척제 성분 잔류에 대한 막연한 불안 속에서도 일부 가정은 필요 이상으로 세척제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경기지역 100가구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세척 시 세척제 원액을 희석하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가 전체 응답자 중 35%에 달했다.

설거지를 마무리하는 기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식기를 집었을 때 미끄럼이 없는 상태’라는 응답이 51%였으며, ‘냄새와 얼룩이 모두 제거’ 22%, ‘음식 찌꺼기 모두 제거’가 18%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현상은 주부들이 식생활위생에서 잔류세제에 대한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해 식약청은 “‘세척제 농도별 세척효율’과 ‘헹굼 정도별 세척제 성분 잔류량’을 조사한 결과, 헹굼 시 흐르는 물을 사용할 경우 15초 이상, 물을 받아서 사용할 경우 물을 교환하여 3회 이상 헹구면 세척제 잔류는 걱정하지 않아도 되며, 세척제 농도 0.1% 이상이면 세척 효율이 더 이상 크게 증가하지 않는 만큼, 소량의 세척제로도 충분한 세척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식약청은 “효과적인 식기세척을 위해서는 세척할 식기를 세척 전에 즉시 10분 이상 물에 불리고, 세척제는 제품에 표시된 방법에 따라 희석해 사용한다. 세척 후에는 반드시 음용에 적합한 물로 충분히 헹구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식약청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홍보 리플릿 ‘식기세척 이렇게 하세요!’를 제작해 소비자단체, 음식업중앙회 등에 배포하고, 식약청 홈페이지(http://www.kfda.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폭우, 주택침수에 따른 주택피해 보상 방법은?
· 유이-나나, ‘남심'흔들어 잠 못들게하네~
· 섹시퀸 손담비, 그녀의 완벽 몸매 비결은?

· 정용화-박신혜, 계단에서 달달 로맨스 시작?!
· 넌 청순, 난 토인? 나만의 립스틱 색상 고르기
· 왜 여름철 음주는 더 빨리 취할까?
입력 2011-07-28 11:31:10 수정 2011-07-28 11:32: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