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청소년을 위한 재밌는 '썸머 클래식'

입력 2011-07-29 15:37:08 수정 2011-07-29 15:38: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방학을 맞은 청소년관객들을 위해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오는 8월 12일과 8월 13일 이틀간 3회 공연한다.

지난 2008년 처음 시작한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썸머 클래식'은 회당 평균 유료관객 2천 6백명이 관람 기록을 세웠다. 올해에도 어김없이올해 프로그램은 전년도보다 더욱 알차게 꾸몄다. 먼저 최성환이 편곡한 관현악 아리랑으로 공연을 시작한다. 이 곡은 지난 2008년에 로린 마젤이 뉴욕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평양에서 연주한 곡이다.

다음으로 'Europe Fastest Drummer Competition'에서 1분 동안 1,142타를 치며 우승한 정건영이 슈반트너의 퍼커션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을 연주한다. 타악기 연주자 정건영은 동양인 최초로 빈 국립음대의 초청교수가 되어 화제가 된 바 있다. 다음으로 테너 정영수와 소프라노 박수진이 푸치니 오페라 아리아를 들려준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이번 썸머 클래식의 백미는 프로코피예프의 ‘피터와 늑대’다. 용감한 소년 피터가 목장에 나타난 늑대를 물리치고 동물 친구들을 구해낸다는 이야기의 '피터와 늑대'는 청소년음악회의 단골 레퍼토리로 이번에는 오상진 아나운서와 서울시극단의 강지은 배우가 함께 구연동화같이 재미있게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친근한 이미지의 오상진 MBC 아나운서가 오케스트라 악기 설명과 함께 작품 해설, 클래식 관람예절 등을 소개해 클래식과 친해지기를 원하는 청소년들에게는 더욱 좋은 교육 프로그램이다.

(문의02-399-1114~6)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영자, 장기하에게 기습키스! ‘아이쿠야!'
· 김연아처럼 영어 말하기? 초등생 영어 학습법
· 우산도 소용 없는 폭우, 출퇴근길 스타일 유지 비법
· 다양한 여름옷, 변형 없이 세탁하는 노하우

· 김현중, 천여명의 일본 팬들 운집 ‘어서와요’
· 폭우 속 레인부츠 없는 남자는? 양말 사 신었다

입력 2011-07-29 15:37:08 수정 2011-07-29 15:38: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