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잠 못드는 여름 밤, 음악과 함께! 열대야 물러가!

입력 2011-08-01 14:51:16 수정 2011-08-01 14:52: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립극장은 오는 8월 6일부터 8월 7일까지 도심의 여름밤이 열대야로 몸살을 앓을 즈음 여름축제 '열대야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지난 2000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12번째로 열리는 본 페스티벌은 무더운 여름 밤 잠 못 들고 도시의 밤을 뒤척이는 가족 단위 관객, 혹은 휴가지로 떠나지 못한 채 도심에 남아있는 직장인, 여름방학을 맞은 학생과 젊은이 등 도시민들을 위로하는 신나는 축제로 큰 인기를 끌어왔다.

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활기찬 야외무대를 통해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음으로서 음악으로서 더위를 잊을 수 있도록 해준다.

열정적인 콘서트와 함께 여름밤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야외 영화 상영도 준비되어 있어 남산자락에서 시원하게 음악과 영화를 모두 즐길 수 있다. 이번 행사는 모두 무료로 제공된다.

- 시원한 라인 업! 부활, BMK, 장기하와 얼굴들 등 최강 뮤지션들의 총집합

전국적으로 많은 지자체와 공연장에서 여름축제를 선보이고 있지만 국립극장의 열대야페스티벌은 내용과 규모에 있어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다양한 대중의 취향을 골고루 반영하면서도 문화적 장벽 없이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도록 프로그래밍에 심혈을 기울인 결과, 한자리에 모이기 쉽지 않은 최강의 뮤지션들을 열대야 페스티벌에 모아 현장감 있는 생음악을 장장 3시간여 동안의 릴레이무대로 선보인다.

사방이 탁 트인 남산에서 멋들어진 야경을 배경으로 야외 스탠딩 파티장에 온 듯한 기분을 불러일으키는 한밤의 콘서트가 열리는 것이다.

지난해의 화려했던 출연진으로 열광적인 반응을 일으킨데 이어 올해도 어김없이 최강의 라인업으로 시민들을 찾아온다. 먼저 8월 6일에는 대한민국 락을 대표하는 밴드 강산에와 남성 4인조 락그룹 FLASH CUBE의 무대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이어 열대야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 무대가 열리는 8월 7일에는 야외 광장에서 즐기는 시원한 영화 관람을 시작으로 늦은 밤까지 쉴 새 없이 달려줄 부활, BMK, 장기하와 얼굴들, 제8극장, 옥상달빛, 몽니 등 무대에서 제대로 놀 줄 아는 최강 뮤지션들의 공연이 이어진다. 또한 7일에는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초특급 NO.1 해양 블록버스터 '오션스'가 상영된다.

- 남산 속의 야외클럽, 시원한 칵테일바에서 음악에 취하다!

축제 당일 광장에는 시원한 칵테일바와 호프바가 세워지고 팥빙수, 냉커피 등 여름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먹거리 아이템도 구비된다. 음악과 영화 그리고 마실 거리가 있는 제대로 된 특별한 야외 클럽이 남산에 문 여는 것이다.

열대야 페스티벌의 무대인 국립극장은 일반 도심지역 기온에 비해서 평균 3℃ 낮은 서울의 청량지대인 남산에 위치하여 문화적 열대야 현상에 시달리는 사람들에게 청량감을 제공한다.

여유롭고 특별한 하루를 즐기고 싶다면 남산 일대를 순환하는 노란색 02,03,05번 버스를 타고 남산 주변의 다양한 문화지역과 공간(N서울타워,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남산골 한옥마을 등)을 둘러본 뒤 국립극장 '열대야 페스티벌'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것도 좋은 여가가 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티아라 은정을 휴양지 패션퀸으로 등극 시킨 아이템은?!
· 부모 성교육 ’엄마와 함께 性을 배우다‘
· '유이-이다희', 꿀벅지 맞대결 승자는?

· 여름철 세균 번식의 온상 ‘주방’ 청소 비법
· 예비엄마들이 알아야 할 임산부 교실
· 작품마다 상위권! 흥행보증 종결자 '유준상'

입력 2011-08-01 14:51:16 수정 2011-08-01 14:52: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