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삼성 앱 개발센터 '오션' 개관 1주년

입력 2011-08-03 09:28:02 수정 2011-08-03 09:2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성전자는 자사가 운영하는 앱 개발센터 '오션(OCEAN)'이 개관 1주년을 맞았다고 3일 밝혔다.

오션은 스마트폰·태블릿·스마트TV 등 스마트 전 제품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중소기업과 1인 개발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8월 서울 삼성동에 오션을 들어섰다.

지난 1년간 입주율 95%, 센터 이용건수 1만건, 입주 개발사들이 50여 건의 우수 앱을 개발, 30회 이상의 무료 교육과정을 통해 약 500명의 수강생을 배출했다.

특히, 오션은 바다 앱 개발자 교육·개발용 단말 지원 등을 통해 삼성의 독자적 모바일 플랫폼 '바다(bada)'의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션에서 개발된 앱 가운데 대표적으로 글자 인식 애플리케이션인 '블링블링 리더'는 2010년 바다 글로벌 개발자 챌린지에서 카테고리 1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 '호러 카메라' 앱은 삼성앱스에서 2주만에 2만건 이상 다운로드 됐고, 실내 위치 인식 연구 센터의 특허 기술을 이용한 '지하철내리미'도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오션에서는 단말·장비·교육과정을 지원할 뿐 아니라 '오션허브'라는 앱 기획 모임도 운영된다. 이는 기획자·개발자·디자이너들이 매주 신규 비즈니스를 논의하는 교류의 장이다.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 권강현 전무는 "오션은 '바다'를 시작으로 다양한 플랫폼에 대해 개발자 지원을 확대해 왔다"며 "기기간 컨버전스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삼성전자와 앱 개발자 모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오프라인의 장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2PM, 우리가 진짜 절제된 남성미 보여줄게!
· 우리 아이 기저귀 떼기, ‘보고 따라 하기’ 방법이 효과적
· '최고여배우' 전도연, 공효진과 한솥밥 식구!

· 식상한 '미드'는 가라! '미드' 어디까지 봤니?
· 박신혜처럼 귀엽거나! 소이현처럼 우아하거나!

입력 2011-08-03 09:28:02 수정 2011-08-03 09:2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