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토종 소셜커머스 위메프, ‘다시 한번 독도의 기적 ’

입력 2011-08-03 09:42:27 수정 2011-08-03 11:2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위메이크프라이스가 최근 일본과 독도문제가 불거지자 다시 한번 ‘독도의 기적’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등 적극적인 독도 수호 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 3월 1일 ‘100원의 기적, 소셜의 힘으로 독도가 우리 땅임을 세계에 알리자’는 구호로 ‘독도의 기적’ 캠페인은 시작했다. 이 캠페인은 위메프에 들어오는 사람들이 100원씩 상품을 구매하여 100만 명이 1억 원을 모으면 세계 주요언론에 ‘독도는 우리땅’이라는 광고를 하겠다는 취지였다. 참여인원이 늘어나 천만 명이 되면 캠페인 최종 광고는 일본 일간지에 싣는다는 계획도 포함이 됐다.

당시 ‘독도의 기적’ 캠페인은 하룻밤 사이에 2만 명에 육박하는 사람들이 상품을 구입하는 등 뜨거운 관심과 함께 시작했고 캠페인 종료일(8월 15일)이 다가옴에 따라 다시 한번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위메프는 애초의 목표를 수정하여 상품 판매종료 시점의 최종구매 인원수 곱하기 100원만큼 함께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작년 10월 이후 한번도 외국 자본없이 소셜커머스 big3 업체로 성장한 유일한 ‘토종기업’으로써 이번 독도 사태를 마냥 외면할 수만은 없지 않느냐는 내부 의견을 받아들인 것.

위메프 마케팅팀 조맹섭 팀장은 “대한민국 소셜커머스 시장도 외국 자본에 잠식되고 있는 중에도 위메프만이 국내 순수자본 100%로 꾸준히 눈에 띄는 실적을 보여왔다”며 “일본 의원들의 울릉도 방문시도가 무산되자마자 이튿날 방위백서를 발표하는 등 논란거리를 계속 만들고 있는 요즘, 대한민국의 영토를 위메프와 함께 지키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2PM, 우리가 진짜 절제된 남성미 보여줄게!
· 우리 아이 기저귀 떼기, ‘보고 따라 하기’ 방법이 효과적
· '최고여배우' 전도연, 공효진과 한솥밥 식구!

· 식상한 '미드'는 가라! '미드' 어디까지 봤니?
· 박신혜처럼 귀엽거나! 소이현처럼 우아하거나!

입력 2011-08-03 09:42:27 수정 2011-08-03 11:2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