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참치도 먹고 축제도 즐기고! 필리핀 튜나 페스티벌

입력 2011-08-12 13:59:47 수정 2011-08-12 14:00: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참치의 수도로 유명한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의 제너럴 산토스 시에서 오는 27일부터 9월 5일까지 ‘튜나 페스티벌(Tuna Festival)'이 열린다.

매일 약 750톤 이상의 참치가 어획돼 지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바다에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는데 의의를 두고 있다.

‘보이는 것, 그 이상의 가능성(Possibilites Beyond Anywhere)'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참치에 대한 주요 테마들을 다루며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매일 펼쳐진다.

축제 개막식은 오발 그랜드스탠드(Oval Grandstnd)에서 마칭밴드의 신나는 연주와 함께 시작 되며, 행사의 분위기가 고조되면 밤하늘은 화려한 불꽃놀이로 수놓아 진다.

축제 기간 동안 물고기 춤 경연대회, 참치 요리 경연 대회, 참치 연방 대회(Tuna Congress), 생선회의 밤 등 다양하고 흥미진진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축제의 마지막 날에 진행되는 형형색색의 배 퍼레이드 (Floats parade)는 참치모양 위에 화려하게 장식된 배의 행렬로 축제의 하이라이트로 손꼽힌다.

아름답고 화려한 물고기 복장으로 치장한 학생들의 스트리트 댄싱 또한 색다른 축제의 절정을 장식한다. 필리핀관광청의 마리콘 바스코 에브론 한국 지사장은 “참치의 수도 제너럴 산토스 시에서 열리는 튜나 페스티벌은 기존 다른 축제와 달리 풍부한 해산물과 함께하는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고 말하며 “참치 요리 경연대회 등 재미있는 프로그램이 가득한 이번 축제를 놓치지 말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다나오 섬의 신흥 관광지인 제너럴 산토스 시는 마닐라에서 국내선 항공편으로 1시간45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평화롭고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파인애플, 옥수수, 코코넛 등 풍부한 먹을거리로 유명하여 최근 떠오르는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러블리한 헤어밴드… 김선아 vs 홍수현, 누가 더 잘 어울려?
· 블랙헤드 외치지만 말고, 제대로 빼보자!
· 은근 티 내는 ‘우리 결혼했어요’ 커플룩 열전!
· 8월엔 인천의 보물섬으로 떠나볼까?
· 커피의 변신은 무죄, ‘이색 커피’로 더위 날리자
· 바캉스용품 8월 뒤늦은 인기, ‘늦캉스족’ 때문?

입력 2011-08-12 13:59:47 수정 2011-08-12 14:0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