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치명적 매혹, 양귀비 - 권인수 개인전 ‘딱 반하는 순간’

입력 2011-08-16 17:39:00 수정 2011-08-16 18:10: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사아트센터에서 권인수의 ‘딱 반하는 순간’이 17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한지 위에 둥실 떠있는 그의 양귀비는 압도적 화려함으로 붉게 타오르기도 하고, 보랏빛으로 몽환적 아름다움을 뽐내기도 한다.

작가에게 흰색의 한지는 시원(origin)의 공간이다. 그 공간위에 고고한 양귀비가 가장 심플하게 서 있다. 꽃잎사이로 남겨진 흰 여백이 오히려 강한 형상을 뒷받침한다.

형과 색을 최소화하고자 한 작가의 의지대로 꽃은 침묵하고 있지만, 오히려 더욱 강한 에너지를 내뿜고 있다.


작가는 양귀비에 대해 “보면 볼수록 그 아름다움 속에는, 온 몸을 휘감은 꽃잎 몇 장과 생명의 근원이 되는 암술과 수술의 오묘한 조화는 거부할 수 없는 이끌림에 충분한 것 이었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렸다기 보다는 그 꽃이 그대로 화면 위로 올라와 머물고 있거나 피어나고 있는, 흔들리고 있다는 인상의 양귀비들을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다.

02-736-1020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나가수’ 김윤아, 여신 ‘아우라 피부’ & ‘섹시 카리스마’
· 편의점 화장품의 시대가 열린다!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주부, 잘 챙겨먹어야 가정이 산다
· 올 추석선물 키워드는? ‘온라인’ ‘중저가’
· 바캉스 후유증, 방치하면 초기 탈모 부른다!!

입력 2011-08-16 17:39:00 수정 2011-08-16 18:10: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