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육아]4세에서 7세 사이, 내 아이의 미래가 바뀐다

입력 2011-08-17 17:17:51 수정 2011-08-17 17:18: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도서출판 부즈펌에서 ‘4세에서 7세 사이, 내 아이의 미래가 바뀐다’가 출간됐다.

아이는 한 그루의 나무와 같다.

1세에서 3세 사이는 땅속에 묻힌 씨앗이 충분한 빛과 수분을 얻어 발아하는 단계라면, 4세에서 7세 사이는 땅에 든든하게 뿌리를 내리고 지상으로 고개를 내밀기 시작하는 단계라고 할 수 있다.

나무는 이때 적절한 물과 양분을 주고 고루 빛을 비춰주어야 땅 속 깊숙이 뿌리를 박고 우뚝 설 수 있다.

이 시기에 제대로 뿌리를 내리지 못 한다면 10년, 20년 뒤에 아무리 비싸고 좋은 양분을 쏟아 부어도 올곧고 속이 알차게 자라날 수 없다.

아이도 마찬가지다. 4세에서 7세 사이에 점점 자신만의 개성이 드러나기 시작하고 신체 능력과 지성, 인성, 사회성, 도덕성, 재능 등 아이의 근간을 이루는 모든 것들이 형성된다.

따라서 아이의 인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이 시기에 부모가 어떻게 키우느냐에 따라 아이의 미래가 바뀐다는 것은 부모를 겁주고 위협하려는 말이 아니라 분명한 사실이다.

아이는 절대로 저절로 자라지 않는다. 아이에게 어떤 문제가 있다면 그것은 아이 탓이 아니라 부모의 양육 방식이 잘못 됐다는 증거다.

그러므로 부모는 아이가 좋은 아이로 자라길 바라기 전에 자신이 좋은 엄마,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하여 노력해야 한다.

이 책은 4세에서 7세 아이를 키울 때 엄마, 아빠가 고민하게 되는 것들에 대해 빠짐없이 수록해 아이의 양육을 불안해하던 부모에게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배우 박신혜의 ‘가을 메이크업’ 따라하기
· ‘최종병기 활’, 역대 사극 최고 오프닝 기록
· 11번가, 가전-잡화 여름 ‘땡처리’ 상품 대량 방출
· 입을 옷이 없는 나의 옷장, 원인은??
· DIY베이킹, ‘홈베이킹? 라면보다 쉬워요’
· 여성 95% 바캉스 후 질염 증상으로 고민

입력 2011-08-17 17:17:51 수정 2011-08-17 17:18: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