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헤이온와이 책마을 창시자 리차드 부스 방한

입력 2011-08-17 10:34:15 수정 2011-08-17 10:35: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에서 열리는 책 축제를 직접 볼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합니다.”

잉글랜드와 웨일즈 접경의 ‘헤이온와이(hay-on-wye)’를 세계적인 책마을’로 탈바꿈시킨 리처드 부스(73·Richard Booth)가 오는 10월 파주출판도시에서 열리는 ‘파주북소리’ 참석차 다음달 말 한국을 방문한다.

17일 파주북소리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리처드 부스는 방한 기간 동안 파주북소리 개막식에 참석하고 국내 출판인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어려서부터 헌책방을 드나들며 살았던 부스는 1960년대 초 옥스퍼드대를 졸업하자마자 당시 소방서로 사용하던 건물을 사들여 평범한 시골 마을인 헤이온와이에 책방을 열었다.

부스는 자신의 책방에 25만 여 권의 헌책을 진열하고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면서 헌책들을 사들이기 시작했다.

점차 입소문이 나면서 런던과 옥스포드, 케임브리지 등 대도시에서 책을 사랑하는 교수와 학생 등 고서 수집가들이 몰려들었다.

이후 헤이온와이는 세계 최대의 헌책방 마을이자 세계적인 문화 거점으로 성장했고, 헤이온와이를 벤치마킹해 벨기에의 레뒤(Redu), 네덜란드의 브레드보트(Bredevoort), 프랑스의 몽튈리외(Montulieu) 등의 책마을이 생겨났다.

한편, 경기도와 파주시, 파주북소리조직위원회가 공동주최하는 ‘파주북소리 2011’은 ‘책 읽는 사람, 쓰는 사람, 만드는 사람,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 만드는 지식의 축제’라는 기치 아래 오는 10월 1일 부터 10월 9일까지 파주출판도시에서 열린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배우 박신혜의 ‘가을 메이크업’ 따라하기
· ‘최종병기 활’, 역대 사극 최고 오프닝 기록
· 11번가, 가전-잡화 여름 ‘땡처리’ 상품 대량 방출
· 입을 옷이 없는 나의 옷장, 원인은??
· DIY베이킹, ‘홈베이킹? 라면보다 쉬워요’
· 여성 95% 바캉스 후 질염 증상으로 고민

입력 2011-08-17 10:34:15 수정 2011-08-17 10:35: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