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터키, 여행객 대상 의료 서비스 시행

입력 2011-08-19 09:25:23 수정 2011-08-19 09:26: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내가 터키 여행하고 있는데 몸이 아프면 어쩌지?” 라는 걱정을 했다면, 이제는 안 해도 된다.

터키보건복지부는 최근 터키가 의료 관광을 위한 여행지로 부각되면서 관광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최고품질의 공공의료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여행객들이 두려워하는 것은 낯선 나라에서 몸이 아픈 것이다. 여행지에서는 해당 의료 정보를 얻기 어렵고 처방 절차 또한 복잡하다.

더욱이 적절한 사회 보험이나 건강 보험 혜택은 기대 조차 어렵다.

터키 보건 복지부는 ‘건강 관광 협력 부서’를 신설, 의료 관광을 목적으로 터키를 방문한 외국인 거주자와 여행 중 응급 치료가 필요한 관광객을 대상으로 의료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여행객 대상 가장 큰 의료 혜택은 외국인 대상 할인 의료비 제공과 외국인 환자 맞춤형 의료 서비스이다.

여행객들은 터키 어느 곳을 여행하든지 81개의 도시 내 병.의원 시설을 통해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7개의 주요 도시에(이스탄불, 앙카라, 이즈미르, 안탈랴, 아이딘, 물라, 가지안텝) 있는 병원 내 외국인 환자들만을 위한 지방 협력 센터를 만들고 있다.

외국어 구사가 가능한 1명의 의사와 1명의 건강 전문가로 구성된 담당 부서를 만들어 환자의 모든 진료에 동행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리고 터키어를 모르는 외국인 환자를 배려한 전용 콜 센터인 ‘응급 콜센터 112’와 환자의 불평 접수를 위한 ‘알로 184 콜 센터(Alo 184 Call Center)’를 운영한다.

여행객은 긴급 상황 시 언제든지 ‘112’ 및 ‘184’ 만 누르면 영어, 독일어, 아랍어, 러시아어가 가능한 전문가들의 도움으로 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한편 터키는 최근 치료 목적으로 방문하는 여행객이 늘어나는 가운데 의료관광 목적지로도 주목 받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다@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H&T, 손담비의 깊이 있는 섹시 가을 화보
· 핫 서머 필수 코드, 태양만큼 눈부신 비비드 컬러!!
· 기름 없이 공기로 바삭한 튀김을 만든다고?
· 헤라 뮤즈 신민아, ‘내겐 너무 예쁜 그녀’ 뮤직필름 공개

· 걸 그룹 헤어스타일, 나도 한 번 따라해볼까?
· G마켓, 제대로 놀 줄 아는 분 모십니다
입력 2011-08-19 09:25:23 수정 2011-08-19 09:26: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