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에듀박스, 상반기 K-IFRS 영업이익 10억 원 기록

입력 2011-08-20 08:34:12 수정 2011-08-20 08:36: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스닥 등록 교육전문기업 에듀박스가 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해 실적개선의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에듀박스측은 반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2011년 상반기 실적으로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전년동기 대비 200% 넘게 증가한 1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자체 개발한 양질의 영어 콘텐츠를 기반으로, B2G시장에 공격적으로 진출한 것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에듀박스는 올해 경남창원시의 영어학습 프로그램 사업자로 3년 연속 선정됐으며, 교육과학기술부 주관으로 전국의 영어교사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우수 영어교사 인증제의 평가도구로 에듀박스가 운영 중인 국가공인 영어말하기 자격시험 ESPT (English Speaking Proficiency Test)가 각 지방교육청에 공식 채택되기도 했다.

지역 교육청뿐만 아니라 지자체의 교육사업 부문에서도 적극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온라인강좌, 화상영어, 영어말하기시험(ESPT)를 결합한 B2G전용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자체의 교육사업 입찰에 적극적으로 참여, 올 상반기에만 수도권, 경남 지역 등을 중심으로 15개 지자체의 교육 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

에듀박스 관계자는 “B2G시장은 경쟁입찰 방식이기 때문에 콘텐츠 개발, 시스템 운영 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B2G시장에서의 지속적인 성과로 온라인교육 분야의 실적이 꾸준히 개선되는 추세”라고 밝혔다.

올 상반기에 선보인 영어학습 프로그램 ‘ESPT잉글리쉬온’도 온라인 분야의 실적 개선을 이끄는데 기여하고 있다.

화상영어와 온라인학습, 국가공인영어말하기 자격시험 ESPT가 결합된 ‘ESPT잉글리쉬온’은 전국단위 사업설명회를 통해 높은 학습효과가 학원 관계자들 사이에 퍼지면서 현재 전국 60여 개 학원과 프로그램 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또한, 스마트기기의 확산에 발맞춘 교육 어플리케이션 출시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면서, 안정적인 수익모델로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현재 에듀박스는 약 30여 개의 교육 어플리케이션을 각종 앱마켓을 통해 제공하고 있으며, 하반기에도 10여 개의 어플리케이션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에듀박스 측은 "하반기에도 영업중심의 경영을 통해서 안정적인 실적개선의 모습을 보여 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으뜸 기자(ced@kmomnews.com)

입력 2011-08-20 08:34:12 수정 2011-08-20 08:36: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