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제경영]퓨처마인드

입력 2011-08-24 08:56:52 수정 2011-08-24 08:57: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30분마다 울려대는 스마트폰, 10분마다 날아오는 메일, 1분마다 올라오는 트위터 메시지.
정보는 넘치고 시간은 부족한 디지털 시대, 잘 활용하는 사람에게는 축복이지만 대부분은 이에 치이며 살고 있다.

디지털과 인터넷, 소셜 웹 덕분에 우리 삶이 더 빨라지고 편리해졌지만 동시에 인간이 가진 고유한 사고 능력은 오히려 퇴보한 것도 사실이다.

세계적인 IT 미래학자이자 ‘인터넷의 아버지’로 불리는 니콜라스 카(Nicholas Carr)는 인터넷과 디지털 기기가 우리의 사고방식을 얕고 가볍게 만든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렇다고 우리가 인터넷이나 디지털 이전 시절로 돌아갈 수는 없다. 이미 전세계 수많은 가정과 사무실, 학교에서 컴퓨터와 인터넷, 휴대전화가 생활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

카의 비판처럼 이런 변화가 결국 현실화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면, 미래에 좀 더 지혜롭고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대안의 모색이나 제시가 있어야 마땅하다.

‘퓨처 마인드’(청림출판 펴냄)는 그런 생각의 연장선상에서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있는 책이다.

영국의 저명한 미래학자 리처드 왓슨은 이 책에서 오늘의 사회를 지배하는 디지털 문화의 위험성을 경고하면서, 빠르고 편리한 디지털 시대의 장점은 충분히 누리되 단점은 최소화할 수 있는 대처방안을 내놓는다.

저자는 사람들이 전세계적으로 연결된 전산망을 통해 쉽게 협력할 수 있게 됐지만, 동시에 얄팍하고, 편협하고, 급하고, 산만한 사고에 빠르게 젖어들고 있다고 진단한다.

그리고 우리를 진정 인간답게 만드는 것은 ‘깊은 사고'라고 말하며 ’디지털 다이어트‘를 통해 뇌를 적절히 비우고 쉬게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통찰력 있는 진단과 합리적 처방을 겸비한 이 책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은, ‘다가오는 미래 사회는 먼저 아는 사람이 아니라 깊이 깨닫는 사람이 주도할 것’이라는 저자의 희망적인 예견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여신 전지현, ‘본능적 섹시미’ 화보 공개
· 주부 명절 스트레스 요인, 가사 노동보다 ‘돈 지출’
· 여름 트러블, 어떻게 관리해야 될까
· ‘여인의 향기’ 사랑에 빠진 김선아, 빛나는 아이템은?
· 소비자 택배 피해 불만 - 경동택배가 가장 많아

입력 2011-08-24 08:56:52 수정 2011-08-24 08:57: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