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전자담배 부작용 급증..올 상반기만 45건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전자담배 부작용 급증..올 상반기만 45건

입력 2011-08-30 13:49:23 수정 2011-08-30 13:49: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자담배’ 및 ‘전자식 흡연욕구 저하제’로 인한 위해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전자담배 유형(類型) 제품’ 관련 위해사례는 2009년 17건, 2010년 9건에서 올해는 상반기에만 45건으로 크게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접수된 위해사례를 분석한 결과, ‘목 통증’이 10건(22.2%)으로 가장 많았고, ‘두통’ 8건(17.8%), ‘구역·구토’, ‘입(술) 통증’ 각각 5건(11.1%), ‘기침’ 4건(8.9%), ‘액상 누수’ 3건(6.7%)의 순이었다.

이들 제품은 과다 흡입 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고 원재료로 사용되는 프로필렌글리콜, 글리세린 등의 성분은 알레르기 유사 증세를 유발할 수 있다.

‘전자담배’에 사용되는 카트리지 또는 액상담배의 대부분은 중국에서 담배제조업이 아닌 타 업종의 업체를 통해 생산되는데, 국내 수입 시 원재료 함량ㆍ성분ㆍ유해물질에 대한 별도의 안전성 검증을 거치고 있지 않다.

또한, 소비자원이 전자담배 9개 제품을 구입하여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3개 제품은 니코틴 함량의 단위를 표시하지 않았고, 5개 제품은 안전용기를 사용하지 않아 어린이가 음용할 경우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관계당국에 전자담배 유형 제품의 표시·경고문구, 니코틴 함량표시 등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 및 관리체계의 일원화를 건의하는 한편, 사업자에게는 사용 시 주의사항 등을 철저히 기재하고, 품질(니코틴 함량, 용기 구조) 개선을 권고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디자이너로 변신한 김희선, 그녀의 잇백들과 함께한 화보 공개
· ‘홈메이드 음료 만들기’ 이렇게 쉬워도 돼?

· 문제성 피부도 화장 잘 받는 노하우
· 유아인, ‘꽃선비’에서 ‘완득이’로 완전변신

· 서울시, 24시간 문 여는 어린이집 시범 운영
· 출·퇴근길 스마트폰 사용, 안구건조증 환자 급증

입력 2011-08-30 13:49:23 수정 2011-08-30 13:49: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