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부활 ‘김태원’, 인디밴드를 위한 ‘개념응원’ 화제

입력 2011-09-07 11:06:00 수정 2011-09-07 11:07: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락그룹 ‘부활’의 리더 김태원이 인디밴드들을 위해 남긴 감동 메시지가 화제다.

김태원은 오는 9월 25일 처음 열리는 제 1회 ‘올레뮤직 인디 어워드’의 런칭 축하 인사말을 통해 인디밴드들을 위한 감동적인 응원의 말을 남겨 화제다.

올레뮤직 인디 어워드’는 KT가 운영하는 올레뮤직과 홍대 라이브 클럽 연합체인 라이브음악문화발전협회와 손잡고 ‘인디 뮤직의 도약’을 모토로 기획된 시상식이다.

완성도와 예술성을 갖춘 음반에 주는 '이달의 앨범', 색깔 있는 공연으로 인디 음악 산실인 클럽 발전에 기여한 '이달의 아티스트', 주목할 신인인 '이달의 루키' 등 3개 분야로 진행된다.

최근 인디밴드와 라이브 음악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반영하며 인디밴드들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시상식으로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태원은 ‘올레뮤직 인디 어워드’의 런칭 축하 인사말을 통해 “인디밴드가 발굴되는 시대가 왔다. 미국의 뮤직어워드처럼 격이 상승되는 느낌이다. 그들이 힘을 갖고 돌파구가 생기는 그런 의미에서 굉장히 뜻깊은 런칭이 아닌가 생각한다. 많은 아이돌들이 한류를 일으키고 있는데 밴드들도 인디 어워드를 통해서 세계로 뻗어나가길 바라겠다”라며 인디밴드들을 향한 큰 포부와 기대감을 표현해 많은 인디밴드들과 팬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부활 외에도 크라잉넛은 “훌륭하고 최고로 멋있는 밴드들이 이 어워드를 통해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 더 많은 인디뮤지션들이 발굴되고 생겨났으면 좋겠다. 우리나라의 획일화된 음악시장이 더욱 다양해 졌으면 한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윤도현은 “인디만을 위한 어워드가 생겼다는 건 정말 기쁜 일이 아닐 수 없다. 올레 인디 어워드를 통해서 좋은 밴드들에게 격려도 해줄 수 있고 상도 줌으로써 더 힘내서 음악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이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 밖에도 노브레인, 원모어찬스, 체리필터, 이브 등은 ‘올레뮤직 인디 어워드’ 런칭 축하 인사말을 통해 “인디 어워드를 통해 더 많은 인디밴드들이 알려지길 바란다.”며 “많은 뮤지션들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심사를 위해 대중음악평론가 임진모씨 등 자문위원 7명을 위촉했고 두 차례의 전문 심사 과정을 거쳐 선정된 후보군을 대상으로 올레뮤직(www.ollehmusic.co.kr)에서 온라인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하며, 수상자는 올레뮤직의 유무선 음악 채널을 통해 다양한 프로모션 지원을 받게 된다.

한편 ‘올레뮤직 인디 어워드’ 첫 시상식은 오는 9월 25일 한강시민공원 난지지구 잔디마당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라이브 렛츠 락 페스티벌'의 메인 스테이지에서 진행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 (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재석, 추석 설거지 잘 도와줄 것 같은 연예인 1위
· 손님 잦은 명절, 현관에 녹차를 뿌리세요
· 송혜교의 새로운 연기변신, ‘오늘’ 개봉확정
· ‘R&B 대디’ 김조한, 전국 팬들과 만나다
· [자녀교육]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 시간이 지나도 ‘보송보송’한 메이크업을 원해?
입력 2011-09-07 11:06:00 수정 2011-09-07 11: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