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명절 요리 레시피, ‘이곳’에 가면 다 있다

입력 2011-09-07 11:24:25 수정 2011-09-07 13:23: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추석 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명절은 평소 못 보고 지냈던 가족들을 만날 수 있어 즐겁지만, 주부들은 어떤 요리를 만들어 내야 할지 고민이 앞선다.

이에 식품업계에서는 친지와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간단 레시피를 제공하고 있다.

▲ 육류 부위별 요리 ‘뚝딱’

냉장고에 야채와 고기가 있다면 육류별 대표업체가 제공하는 레시피를 이용해보자. 고기 부위별에 따른 요리법이 자세히 설명되어 있기 때문에 요리 초보자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다.

닭고기가 있을 경우, 닭고기 전문기업 체리부로 홈페이지(www.cherrybro.com)를 추천한다. 체리부로 전속모델이자 스타셰프인 에드워드 권의 동영상 레시피는 다리, 가슴살, 날개 등 부위별 요리법과 함께 맛과 영양에 대한 정보가 함께 제공된다.

10분 내외의 동영상을 통해 닭가슴살 마카로니 파스타, 닭다리 토마토 스튜 등 요리 레시피를 배울 수 있고, 고객들이 올린 닭고기 레시피, 요리 관련 생활 정보도 알려준다.

돼지고기를 이용한 요리는 ‘선진포크의 해뜨는 마을(http://cafe.naver.com/sjpork)’의 레시피 정보를 이용해보자. 카페에는 회원들이 직접 요리하면서 찍은 사진과 글이 총 6만여 개가 넘는다. 목심로스, 등갈비 등을 검색하면 부위별 레시피가 나와 편리하다. 또한 레시피 외에도 생활정보와 매월 진행되는 이벤트까지 제공한다.

소고기 레시피는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http://www.hanwoo114.co.kr)를 참조하면 좋다. 홈페이지에는 전문가와 일반인이 제공하는 레시피와 함께 부위별 레시피도 있다. 요리할 여건을 갖췄다면 전문가가 제공하는 ‘한우 요리교실’을, 간단히 음식을 즐기고자 한다면 ‘나만의 한우 레시피’를 활용해보자.

▲ 추석 가공품 선물 활용하세요

추석에는 참치나 햄 등 가공품 선물이 들어오는 경우가 많다. 가공품을 활용한 센스만점 음식을 만들어보자.

참치, 맛살 등 가공품이 있다면 동원F&B 홈페이지(www.dw.co.kr)를 추천한다. 참치캔, 참치 통조림, 맛살, 골뱅이 등 가공품 종류별 레시피와 다이어트용, 아이 영양 간식용 등 주제별 레시피가 제공된다.

또한 동원참치에서 지난 7월 진행한 ‘나는 참치다(www.iamtuna.com)’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가 제공한 참치 레시피도 참고하면 좋다. ‘나는 참치다’ 레시피 게시판에는 참치 주먹밥과 김밥 같이 간단한 음식부터 참치호박전, 참치스파게티 등의 레시피가 준비되어 있다.

▲ 스마트 폰으로 요리를 스마트’하게

오랜만에 방문한 고향집. PC를 활용할 수 없다면 주머니 속 스마트 폰을 이용해보자. 스마트 폰을 통해 레시피 관련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다면 ‘스토리쿡’을 추천한다. 필요한 재료와 조리법을 글과 이미지로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전 과정을 음성으로 설명해줘 이해하기 쉽다. 밑반찬부터 국과 찌개, 특별식 등 다양한 음식 레시피와 영양 정보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레시피 웹사이트 ‘오마이셰프’의 콘텐츠를 옮겨온 앱 ‘오마이셰프(Oh my chef)’와 140자로 레시피를 설명하는 SNS 콘셉트의 ‘트위터 레시피’ 등이 있다. ‘오마이셰프’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용 앱이며, ‘트위터 레시피’는 아이폰에서 활용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재석, 추석 설거지 잘 도와줄 것 같은 연예인 1위
· 손님 잦은 명절, 현관에 녹차를 뿌리세요
· 송혜교의 새로운 연기변신, ‘오늘’ 개봉확정
· ‘R&B 대디’ 김조한, 전국 팬들과 만나다
· [자녀교육]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 시간이 지나도 ‘보송보송’한 메이크업을 원해?
입력 2011-09-07 11:24:25 수정 2011-09-07 13:23: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