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LG전자, ‘기부식단’ 아프리카 어린이 돕는다

입력 2011-09-07 14:50:11 수정 2011-09-07 14:51: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LG전자 임직원들이 단가를 줄인 식단으로 가뭄에 고통 받는 아프리카 돕기에 나섰다.

한국시간 6일 LG전자는 케냐 나이로비에 위치한 세계식량기구(World Food Programme, 이하 WFP) 사무소를 찾아 LG전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기부식단’ 모금액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에서는 국내뿐 아니라 멕시코, 케냐, 아랍에미레이트 등 해외 6개 법인 등 총 1만 5천 여명이 참여해 1만 달러가 모금됐다.

이는 케냐 지역 주민들의 하루 식사 비용은 1,000원 미만임을 감안하면, 이번 기부를 통해 1만 명 이상의 식사를 해결 할 수 있는 셈이다.

케냐를 비롯한 동아프리카 지역은 지난 7월 UN이 ‘기근지역’으로 선포하는 등 가뭄과 기아로 크게 고통 받고 있다.

‘기부식단’은 식단의 반찬을 채소로 교체하는 등 단가를 낮춘 웰빙 식단으로 LG전자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짝수 달 넷째 주 금요일마다 추가로 운영하고 있다.

LG전자는 임직원들이 기부식단을 선택해 절감된 단가만큼 모금된 금액을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질병, 빈곤,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쓰고 있다.

또한 앞으로 ‘기부식단’을 더 많은 해외법인에게 알려 글로벌 사회적 책임 활동을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전달식에 참여한 LG전자 나원우 케냐 법인장은 “어려운 때 일수록 함께 힘을 모아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야 한다”며 “생활 속에서 쉽게 사회공헌을 실천하는 새로운 활동으로 어려운 이웃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재석, 추석 설거지 잘 도와줄 것 같은 연예인 1위
· 손님 잦은 명절, 현관에 녹차를 뿌리세요
· 송혜교의 새로운 연기변신, ‘오늘’ 개봉확정
· ‘R&B 대디’ 김조한, 전국 팬들과 만나다
· [자녀교육]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 시간이 지나도 ‘보송보송’한 메이크업을 원해?
입력 2011-09-07 14:50:11 수정 2011-09-07 14:51: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