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 추석, 어른들께 사랑 받는 ‘참한 며느리’ 스타일링 비법

입력 2011-09-07 15:16:25 수정 2011-09-07 15:17: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모처럼 흩어졌던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되는 추석이다. 편한 차림을 고수하는 이라도 어른들을 만나는 자리인 만큼 평소보다 차분한 스타일을 찾는다.

결혼을 앞두고 처음 예비 시댁을 방문하거나 명절을 맞아 먼 친척에게 인사를 가는 경우 등에 어울리는 ‘참한’ 스타일은 따로 있다.

▲ 복고풍의 와이드 팬츠로 세련미와 단정함 동시에


패션계에 스며든 복고 무드를 세련되게 소화할 수 있는 방법은 와이드 팬츠로 시작하는 것이다.

격식을 차리면서도 트렌디한 감각이 묻어나는 모조에스핀의 베이지 팬츠와 재킷은 심플함과 동시에 차분한 이미지를 준다. 라운드 형식의 블라우스로 여성미를 살림과 동시에 골든듀의 스위티 목걸이로 포인트를 더한다.

자카드 타입으로 클래식함이 돋보이는 세인트스코트 런던의 핸드백과 슬림한 알도의 펌프스로 마무리하면 어른들 앞에서 차분한 인상을 드러낼 수 있을 것이다.

▲ 사랑스러운 핑크로 강조하는 여성미


평소보다 여성스럽고 청순한 이미지를 드러내고 싶다면 원피스를 추천한다. 핑크 컬러가 사랑스러움을 전해주는 원피스에 허리선보다 높게 벨트로 포인트를 더하면 슬림해 보이는 효과까지 있다.

원피스와 비슷한 톤으로 블랙과 조화를 이루는 재킷은 지나치게 무겁지도, 가볍지 않도록 분위기를 조절해준다.

빅백 보다는 주름 디테일이 돋보이는 빈치스벤치의 클러치백과 볼드한 알도의 펌프스로 심플함을 통일한다.

마지막으로 꽃을 닮은 귀고리로 여성스러운 포인트를 살짝 드러내면 어른들이 선호하는 ‘참한 며느리’의 이미지가 완성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재석, 추석 설거지 잘 도와줄 것 같은 연예인 1위
· 손님 잦은 명절, 현관에 녹차를 뿌리세요
· 송혜교의 새로운 연기변신, ‘오늘’ 개봉확정
· ‘R&B 대디’ 김조한, 전국 팬들과 만나다
· [자녀교육]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 시간이 지나도 ‘보송보송’한 메이크업을 원해?
입력 2011-09-07 15:16:25 수정 2011-09-07 15:1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