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11 드라마어워즈를 빛낸 ‘보석들’.. 심플하면서 화려하게!

입력 2011-09-09 12:58:07 수정 2011-09-09 12:59: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주 배우들과 함께한 글로벌 축제 ‘서울 드라마어워즈’ 시상식과 ‘한국 방송 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여느 시상식들처럼 시상식에 참석한 여배우들의 의상은 계속 해서 화제를 낳고 있다. 여배우들의 레드 카펫에서 보여주는 드레스 패션은 그 동안 차분한 스타일을 보여 주었던 모습에서 벗어나 화려하고 우아한 스타일을 볼 수 있는 자리였다.

또한, 감각적이면서도 우아한 드레스와 더불어 럭셔리함이 돋보이는 주얼리를 착용해 패션의 정점을 찍었다.

드레스만큼이나 화제가 되는 것이 바로 드레스에 함께 착용하는 주얼리다.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드레스를 선택했다면 그에 어울리는 컬러와 디자인을 고려한 주얼리까지도 여배우들에게 있어서는 완벽한 스타일링을 위해 신중하게 선택하는 아이템인 것이다.

최근 시상식의 트렌드를 살펴보면 드레스에 어울리는 주얼리는 무조건 크고 화려하기 보다는 작지만 포인트가 강한 스타일의 파인 주얼리를 많이 선택하는 추세다.

드라마 어워즈, 방송대상 시상식에 참여했던 홍수현, 이윤지, 민효린, 황선희의 주얼리를 살펴봐도 보일 듯 말 듯한 작은 사이즈의 주얼리지만 천연 원석이나 다이아몬드를 사용해 섬세하면서도 고급스러움 느낌을 선보였다.

주얼리부띠크 ‘리즈갤러리’의 디자이너이자 대표 오영미는 “시상식에서의 주얼리는 보통 시각적으로 보여지는 화려한 느낌의 디자인이 대세이지만, 최근에는 단아하고 여성스러움을 강조하기 위해 은은한 반짝임을 연출하는 작은 사이즈의 주얼리의 선택도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주얼리의 크기는 드레스 컨셉에 따라서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크기는 중요하지 않지만, 포인트는 파인젬스톤이 커스튬에서는 따라 할 수 없는 품위 있는 화려함이 있기 때문에 여배우로서 최대한 아름답게 보여져야 하는 시상식에서는 대체적으로 화려한 디자인의 파인주얼리를 많이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시상식에 있어서 여배우들의 드레스 패션은 화려한 드레스만큼이나 드레스를 돋보이게 만들어주는 주얼리들을 통해 배우들의 숨겨진 1%의 매력까지도 끌어줄 수 있다.

앞으로 하반기 다양한 시상식에서 여배우들이 보여줄 다양한 스타일의 드레스와 주얼리를 기대해본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선물이 팡팡!‘ 2011 ’베이비키즈맘 엑스포‘ 서포터즈 모집
· 이선호, 로맨틱한 짐승남 변신?
· 지고는 못사는 최지우 ‘레트로 어반 시크 컷’으로 새로운 변신
· 추석, 집에 소개하고 싶은 일등신랑감 가수는?
· 다이어트 고비 추석, 음식 유혹 물리치는 노하우
· 대세 듀오 10cm, 전설의 ‘산울림’과 만나다

입력 2011-09-09 12:58:07 수정 2011-09-09 12:59: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