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지금 슈퍼스타K3은 스포일러와 불꽃전쟁!

입력 2011-09-14 17:11:45 수정 2011-09-14 17:12: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디션 프로그램의 원조 Mnet ‘슈퍼스타K3’가 본선 진출자 공개까지 2주를 남기고 막판 제작진과 누리꾼들과의 불꽃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 신경전의 이유인 즉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번지고 있는 ‘카더라 통신’ 때문이다.

매일, 혹은 방송 직 후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의 게시판에는 친구의 친구 아버지의 지인 혹은 아는 친구의 친구 조카라는 얼핏 들어선 시원스럽게 관계가 정리 되지 않은 사람들의 말을 인용한 추측성 글들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는 것이다.

또한 참가자의 ;지인’외에도 기존 화제의 오디션 응시자들이 운영하던 미니홈피나 트위터, 페이스 북 등을 찾아 다니며 이들의 최근 근황을 통해 본선 진출을 예상해 보기도 한다.

시즌1, 2 모두 본선 진출자들은 합숙 하는 기간 휴대폰, 인터넷 등을 사용할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들이 올린 글들의 날짜 혹은 내용을 바탕으로 합숙 유무를 추리해 보는 것이다.

이러다 보니 슈퍼스타K3 제작진도 올해는 그 어느 때 보다 정보 보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물론 누리꾼들이 쉽게 예측 할 수 없도록 다양한 방법을 총 동원해 스포일러와 전쟁 중에 있다.

슈퍼스타K가 지난 2년의 노하우를 통해 프로그램 제작 노하우만 터득한 것이 아니라 스포일러에 대응하는 나름의 자체 방법을 터득한 것이다.

슈퍼스타 K 제작진은 “슈퍼스타K를 지난 2년 동안 진행하면서 제작진의 대응 방식 또한 진화 했다”며 자평하며 “작가들이 매일 관련 게시판들과 누리꾼들이 주목하고 있는 화제의 오디션 응시자들의 미니 홈피 등을 계속 모니터링 하고 있다. 하지만 이보다 내부에서 정보가 새는 걸 막기 위해 슈퍼위크에 참여했던 심사위원 뿐 아니라 전 스태프들부터 각별히 조심하고 있다”고 한다.

이어 “솔직히 온라인 글들을 보면 네티즌들의 추리력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하지만 중요한 건 그 어느 것도 100% 사실은 없다”고 장담하며 “스포일러 또한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작진 역시 즐겁게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국민 오디션 Mnet ‘슈퍼스타K3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Mnet서 방송하며, 본선 생방송은 오는 9월 30일부터 11월 11일까지 7주간 진행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천덕꾸러기 남은 명절 음식의 무한변신!!
· 건강한 모유 수유, 식단이 좌우한다
· 내 남자의 속사정! 속옷부터 신경 쓰는 그가 진짜 남자!
· '도가니', 평점 9.63으로 화제! 진실을 향한 입소문
· 모유수유 훼방꾼 '함몰유두' 수술 안전한가?
입력 2011-09-14 17:11:45 수정 2011-09-14 17:12: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